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클' 신병주 교수가 전하는 '의궤' 반환 이야기와 기록유산의 가치

입력 2022-01-15 10:37

방송: 1월 16일(일) 저녁 6시 4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월 16일(일) 저녁 6시 40분

'차클' 신병주 교수가 전하는 '의궤' 반환 이야기와 기록유산의 가치

'의궤'로 기록유산의 가치와 의미에 대해 알아본다.

16일(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는 조선 시대 연구 권위자인 신병주 교수가 출연해 조선 왕실 문화를 기록한 의궤에 대해 이야기한다. 배우 최송현이 특별 학생으로 출연, 이야기에 풍성함을 더한다.

의식의 모범이 되는 책이란 뜻의 의궤는 조선 왕실의 모든 행사를 기록한 조선의 행사 보고서이자 리허설용 지침서였다. '반차도'라는 그림을 첨부해 마치 사진을 보듯 행사 현장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세계기록유산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그런 의궤는 1886년 병인양요 때 약탈당해 145년이나 고국을 떠나있었다. 특히 약탈당한 의궤는 비단으로 만든 표지부터 그림까지 훨씬 정교해 사료가치가 높은 '어람용 의궤'였다고 한다. 어람용 의궤란, 왕이 보기 위해 특별히 제작한 의궤를 말한다. 신병주 교수는 "의궤를 되찾기 위해 5차례 프랑스에 직접 방문했다"라고 밝혔는데, 2002년 민관 공동 실사관으로 파견되어 어람용 의궤를 처음 보았을 때의 느낌을 생생하게 이야기해 학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는 후문이다.

20여 년의 협상 과정을 거쳐 약탈당한 지 145년 만에 돌아온 의궤에 관한 자세한 이야기는 16일(일) 저녁 6시 40분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