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대장동 개발, 시민 이익으로 환수한 모범 공익사업"

입력 2021-09-14 13:30 수정 2021-09-14 14: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분당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에 대해 "모범적 공익사업의 사례"라고 직접 반박했습니다.

오늘(14일) 이 지사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직 시절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특정 업체에 개발 이익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대장동 개발은 민간개발 특혜 사업을 막고 5503억 원을 시민의 이익으로 환수한 모범적인 공익사업"이라면서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이어 "대장동 개발은 당시 새누리당 소속 전 국회의원이 주동이 돼서 추진했던 사업이고, 수천억 원의 개발 이익이 예상되던 민간 개발사업"이라며 "그런데 제가 성남시장이 되면서 성남시 공공개발로 전환했고 개발 이익 5503억 원가량을 성남시로 환수한 대표적인 모범개발 행정 사례"라고 주장했습니다.

구체적인 당시 상황도 설명했습니다. 이 지사는 "2009년 민간사업자들이 새누리당 소속 전 의원의 동생과 LH 출신 인사들에게 수억 원씩 뇌물을 주며 공영 개발을 포기시키는 로비를 했고, 압박을 받은 LH는 결국 2010년 6월 공영 개발을 포기했다"면서 "이에 따라 민간 개발업자들이 땅 짚고 헤엄치기 식으로 엄청난 수천억 원대 이권을 차지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런데 지방선거에서 제가 예상을 뒤집고 시장으로 당선이 되면서 대장동 개발사업을 온갖 로비와 압력에 굴하지 않고 성남시 공영개발로 바꿨다"면서 "성남시민들은 수천억대 이익을 확보할 기회가 생긴 것이다. 개발업자들의 한탕주의 노림수는 무산됐고, 뇌물을 준 사업자와 뇌물을 받은 관련자 여러 명이 구속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