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살 아이 폭행 숨지게 한 의붓엄마…"말 안 들어 때렸다"

입력 2021-11-22 08:11 수정 2021-11-22 09: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3살 난 아이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의붓엄마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임신 중인 30대 여성이었는데, 아이 온몸에서 학대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이상엽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천호동의 한 빌라에 119 구급차가 출동한 건 그제(20일) 오후 2시 30분쯤입니다.

세 살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주민 : 어떤 아이를 싣고 가더라고요, 소방차가. 아이를 데리고 나오는 걸 봤어요. 아이가 조그맣더라고요.]

아이는 병원에 옮겨졌지만 6시간 만에 숨졌습니다.

아이의 온몸에 멍이 들어 있었고 얼굴에 상처가 많았습니다.

아동보호전문기관에 학대신고가 접수된 적은 없었지만 아동학대가 의심됐습니다.

당시 아이와 함께 있었던 건 임신 중이었던 33살 A씨였습니다.

경찰은 A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습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이가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때렸다고 진술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당시 집 안엔 A씨와 A씨의 6개월쯤 된 친아들, 숨진 아이 등 셋만 있었는데, 친아들에 대한 학대 정황은 없었습니다.

또 119 신고도 A씨가 아니라 숨진 아이의 친아버지인 B씨가 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A씨가 B씨에게 "아이가 경기를 일으키고 구토를 한 뒤 숨을 쉬지 않는다"고 전하고 신고는 하지 않은 겁니다.

구청도 조사에 나섰습니다.

[서울강동구청 아동청소년과 관계자 (어제) : (오늘 오신 건 어떤 조사를…) 상세하게는 말씀 못 드리고요. 지금 아버님이 휴대전화가 없는 상태여서요. 저희도 통화하고 온 건 아닌 상황이에요.]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아이 시신에 대한 부검을 맡겼습니다.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