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영끌 대출' 말렸던 김현미…본인은 빚내서 집 불려

입력 2021-06-10 20:03 수정 2021-06-10 21: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저희 뉴스룸은 어제(9일)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의 농지법 위반과 명의신탁 의혹을 보도했습니다. 오늘은 김 전 장관의 부동산 거래 내역을 추적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김 전 장관은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이끌면서 '대출받아 집 사지 말라'는 원칙을 고수해왔습니다. 하지만 김 전 장관이 부동산을 불려온 과정은 결과적으로 이런 원칙과 반대였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김현미/전 국토교통부 장관 (2020년 8월) :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하는 그런 매수세라고 그럴까, 비싼 가격에 30대가 (괜히 주택 매입에 뛰어들어) 사준 게 아닌가. 이런 굉장한 안타까움이…]

3년 반 동안 현 정부 부동산정책 이끌어온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

김 전 장관은 이렇게 대출받아 집 사는 걸 비판했습니다.

취재진은 김 전 장관의 부동산 거래 내역을 추적해봤습니다.

2001년 김 전 장관은 1억 원 중반대로 추정되는 빌라를 구입해 처음 내 집을 마련합니다.

이중 대출이 약 6000만 원이었습니다.

김 전 장관은 그로부터 3년 뒤 좀 더 넓은 빌라로 이사를 합니다.

가격은 2억 원대 중후반으로 추정됩니다.

살펴보니 집값 중 1억 7700만 원 가량을 대출받아 산 집이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2014년 김 전 장관은 약 5억 2000만 원을 주고 아파트를 삽니다.

이른바 '신축 브랜드 아파트' 마련에 성공한 겁니다.

등기부등본을 살펴보니 이중 2억 4000만 원 정도가 또 대출이었습니다.

결과적으로 20년에 걸쳐 김 전 장관은 세 차례 집을 샀는데, 그때마다 집값의 절반을 넘나드는 대출을 받아 매입한 겁니다.

이렇게 대출을 크게 받아 집을 사고 판 결과 현재 김 전 장관은 시세가 7억 원 정도인 집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반면 현 정부가 대출의 문턱을 높이면서 2030세대는 '영끌'을 할 길도 막혔다며 부동산 정책에 대해 강한 반감을 표시합니다.

[최선호/서울 방화동 : 이미 집은 저희가 '영끌'을 해도 사지 못하는 수준까지 와서… 저희는 말 그대로 '벼락거지'가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전문가들도 부동산 정책 책임자들의 이런 모습이 언행불일치로 보일 수 있단 점을 우려합니다.

[김성달/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국장 : (현재 여권에서) 본인들이 (할 수 있고) 하고자 하는 것들은 다 안 하면서 과거 정부 탓, 투기 세력 탓(만 하다가) 이제는 2030 청년들한테까지 탓을 하는 것처럼 비춰졌거든요.]

(VJ : 최준호 / 인턴기자 : 김초원·정아임)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