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감사원 의뢰 거절당한 국힘…뒤늦게 "권익위에 조사"

입력 2021-06-10 20:26 수정 2021-06-10 21: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감사원은 국민의힘이 요청한 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 조사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은 뒤늦게 국민권익위원회에서라도 조사를 받겠다고 했습니다.

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감사원은 처음부터 국회의원 부동산에 대한 감찰에 난색을 표시해왔습니다.

그래도 국민의힘은 직무감찰이 아니라도 가능은 하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전주혜/국민의힘 원내대변인 (판사 출신) :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직무감찰이 아닙니다. 감사원은 모든 것을 다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감사원은 국민의힘의 공식 요청 하루 만에 조사가 가능하지 않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국회의원 본인이 감사원의 조사에 동의한 경우에도, 감사원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권한과 직무 범위 내에서 직무를 수행해야 한다는 겁니다.

행정부 소속이 아닌 국회의원에 대한 직무감찰을 막아놓은 감사원법을 따를 수밖에 없단 겁니다.

여기에 감사원 관계자는 JTBC에 "야당 의원들만 조사할 명분이 없고, 실무적으로도 국회의원 100여 명 조사는 거의 불가능"하다는 입장도 전했습니다.

감사원이 이렇게 조사 불가입장을 밝히면서 국민의힘 앞엔 선택지가 사라졌습니다.

앞서 국민의힘은 민주당 의원 출신인 전현희 위원장이 있는 국민권익위로부터는 조사를 받을 수 없다고 해왔습니다.

하지만 감사원 입장이 나온 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JTBC에 "권익위 조사를 받기로 했다"며 "내일(11일) 오전 조사 의뢰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