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언더커버' 김현주와 공수처 위기? 흔들리는 팀워크 '아슬아슬'

입력 2021-06-10 11: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언더커버' 김현주와 공수처 위기? 흔들리는 팀워크 '아슬아슬'

'언더커버' 김현주의 공수처장 자리가 위태로워진다.

JTBC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연출 송현욱, 극본 송자훈·백철현, 제작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측은 15회 방송을 앞둔 10일, 최연수(김현주 분)와 공수처 팀원들의 갈등을 포착했다. 최연수와 추동우(최대철 분)의 심상치 않은 대립각이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한정현(지진희 분)이 임형락(허준호 분)의 무자비한 공격에 죽음의 문턱에서 살아 돌아왔다. 그는 임형락과 유상동(손종학 분)의 선거 조작 계획을 파악했고, 이에 최연수와 공수처는 임형락의 안가를 긴급 수색했다. 그러나 임형락은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최연수는 직권 남용과 불법 사찰로 고발을 당하는 동시에, 김태열(김영대 분)의 육성 파일 속 반전 실체를 마주하며 충격에 휩싸였다.

그런 가운데 공수처장 최연수를 향한 위협이 더욱 거세진다. 공개된 사진 속 최연수와 팀원들의 심각한 분위기가 이들에게 찾아온 균열을 예고한다. 정의와 진실을 좇던 공수처의 돈독한 팀워크가 추동우의 변화로 흔들리기 시작한 것. 추동우는 실력과 자질을 겸비한 공수처의 에이스이자 최연수의 파트너로 활약을 펼쳐왔다. 하지만 싸늘한 기류가 감지되는 두 사람의 대치가 긴장감을 자아낸다. 여기에 정철훈(강영석 분)까지 나서 추동우의 멱살을 잡은 모습도 포착됐다. 앞선 예고편에서는 최연수에게 공수처장 직무 정지를 통보하는 추동우의 낯선 얼굴이 그려졌다. 그의 의미심장한 행보 뒤에는 어떤 진실이 감춰져 있을지, 최연수는 공수처장직을 사수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11일(금) 방송되는 15회에서 한정현은 화수분 사업의 내막이 담긴 태블릿 PC를 찾아 국정원에 잠입한다. 최연수 역시 화수분 계좌를 통해 특수활동비를 빼돌린 정황을 밝혀내며 임형락의 포위망을 조여갈 전망. '언더커버' 제작진은 "임형락의 반격으로 공수처장 최연수가 위기로 내몰린다. 한정현과 최연수는 소중한 것들을 지켜낼 수 있을지, 남은 2회에서 이들의 마지막 사투를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둔 '언더커버' 15회는 오는 11일(금)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