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 대통령 "국기문란" 질타…경찰청장 "기존 방식대로 한 것"

입력 2022-06-23 19:38 수정 2022-06-23 21:13

치안감 인사 논란에 '경찰 과오' 규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치안감 인사 논란에 '경찰 과오' 규정

[앵커]

경찰을 강하게 질책한 대통령과 그럼에도 굽히지 않고 있는 경찰의 소식을 뉴스 첫머리로 전해드립니다. 먼저, 윤석열 대통령의 이 발언부터 들어보겠습니다.

[국기문란일 수도 있고 인사권자는 대통령입니다.]

그제(21일), 경찰청이 발표한 '경찰 고위직 인사'가 2시간 만에 뒤집힌 걸 말한 겁니다. 행안부와 경찰청, 누구 잘못인지 주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윤 대통령은 경찰에 책임을 물은 셈입니다. 이에 대해 김창룡 경찰청장은 대통령과 다른 의견을 냈습니다. 대통령의 발언 뒤에도 일선 경찰의 반발, 거셉니다.

먼저,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1일 경찰청이 발표한 치안감 인사 명단이 2시간 만에 번복됐습니다.

통상 경찰청은 행안부에서 최종 명단을 받아 인사안을 발표합니다.

이 때문에 초유의 인사 번복 사태를 두고, 행안부와 경찰청 사이에 책임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논란이 벌어진 지 이틀 만에 인사권자인 윤석열 대통령이 경찰을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경찰에서 행안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을 해버린 거예요. 말이 안 되는 얘기고 그거는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도 있고.]

그러면서 행안부가 아닌, "경찰의 과오"라고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안부에서 검토해서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그러한 인사가 밖으로 유출되고.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과오라고 볼 수 있습니다.]

어제 이상민 행안부 장관도 "경찰청이 대통령이 결재하기 전 내용을 먼저 공지해 사달이 났다"며 같은 입장을 낸 바 있습니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선 윤 대통령이 측근인 이 장관에게 힘을 실어주면서 경찰 길들이기에 나선 것이란 해석이 나왔습니다.

실제 대통령실 관계자는 JTBC에 "단순 실수인지 아닌지는 앞으로 진상조사 결과가 나와야 안다"면서 "그간 인사가 얼마나 절차 없이 이뤄졌는지, 바로잡겠다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앞서 경찰청은 "행안부 파견 경찰이 최종안이 아닌 이전안을 실수로 보내면서 혼란이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다만 대통령 재가 여부에 대해선 '통상적으로 공식 결재가 나기 전에 내정 발표를 해왔다'는 입장입니다.

김창룡 경찰청장도 오늘 민주당 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추천을 올렸고 행안부에서 내려온 안대로 발표했다"며 "경찰청은 기존에 하던 방식대로 했을 뿐"이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 대통령이 경찰 책임으로 규정하고 질타한 것에 대해 사실상 다른 의견을 낸 걸로 풀이됩니다.

민주당 박재호 의원은 "경찰청장은 관례대로 행안부와 인사 과정을 거쳤을 뿐이라고 말했다"며 "경찰에 뒤집어씌우는 대통령 발언과 정반대"라고 지적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황수비)
 
윤 대통령 "국기문란" 질타…경찰청장 "기존 방식대로 한 것" ☞ 이벤트 참여하기 https://tuney.kr/QvLR8y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