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환율 등락 거듭…13년 만에 장중 1300원 넘었다

입력 2022-06-23 15: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불안한 금융시장 소식도 보겠습니다. 오늘(23일)은 원달러 환율이 1300원을 넘어섰는데 거의 13년 만입니다. 주식시장도 또 올해 가장 낮은 수준까지 갔습니다.

전다빈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오늘 서울 외환시장이 열린 지 10분 만에 원달러 환율이 달러당 1,300원을 넘어섰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남아있던 지난 2009년 7월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겁니다.

지금도 환율은 1,300원 선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미국 중앙은행이 지속적인 금리인상이 경기침체로 이어질 수 있다고 인정하면서 안전자산인 달러 수요가 급증한 탓이 큽니다.

유로화와 엔화 등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미국 달러의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올해 들어 8.5% 올랐습니다.

여기에 주식시장에서 연일 계속되는 외국인 매도세 영향도 있습니다.

경기침체를 우려한 외국인 투자자들이 국내 주식을 팔아 달러로 바꾸고 있기 때문입니다.

코스피와 코스닥지수는 모두 상승 출발했지만 장 초반 하락 전환해 연중 최저치를 새로 썼습니다.

물가가 뛰는데 환율까지 치솟자 다음 달에 한국은행이 0.5%p의 기준금리를 한 번에 올리는 '빅스텝'에 나설 수 있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 금리가 한국 금리보다 높아지면 외국인 자금이 지금보다 많이 빠져나가면서 환율이 더 오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