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 고위직 초유의 '인사 번복'…해명은 더 찜찜했다

입력 2022-06-22 19:48 수정 2022-06-22 21: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행정안전부의 경찰 통제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경찰 고위직 인사 발표가 두 시간 만에 번복되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직원의 단순 실수라고 하는데, 석연치 않은 대목이 많습니다.

먼저,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21일) 저녁 7시쯤, 정부는 경찰 치안감 28명의 보직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보통 사전 예고 뒤, 업무 시간에 이뤄지던 기존 인사와 달리 경찰 내부에서도 거의 몰랐을 만큼 갑작스런 발표였습니다.

그런데 밤 9시 반쯤, 7명의 자리가 바뀐 새 명단이 나왔습니다.

경찰 서열 세 번째 계급인 치안감 인사를 불과 두 시간 만에 뒤집은 겁니다.

경찰청은 "내부 실무자의 실수"라고 밝혔지만, 이 해명도 곧 바뀌었습니다.

"행정안전부에서 최종안을 통보받아 게시한 건데, 행안부에서 잘못 보냈다며 다시 줬다"는 겁니다.

총경 이상 고위직 인사는 경찰청장의 추천과 행안부 장관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임명합니다.

인사 발표 몇 시간 전에 행안부가 경찰 통제 방안을 발표했고, 경찰이 비판 입장을 밝힌 뒤라 장관 이상 윗선에서 인사 결정을 번복한 것 아니냐는 논란으로 이어졌습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이 미국 출장을 다녀오자마자 저녁에 갑작스레 인사가 이뤄진 점도 이런 의구심을 더욱 키웠습니다.

대통령실은 오늘 오전, 이에 대해 "장관 제청대로 대통령은 결재를 한 번 했고, 바꾼 내용은 전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 장관은 오늘 낮 "경찰청이 희한하게, 대통령이 결재하기 전 내용을 먼저 공지해 이 사달이 났다"며 경찰에 책임을 돌렸습니다.

경찰은 추가 해명을 통해 행안부에 파견된 담당 경찰이 최종안이 아닌 이전안을 보냈고 대통령실, 행안부와 서로 확인 절차를 충분히 거치지 않아 벌어진 일이라고 했습니다.

이 장관의 주장에 대해서는, "결재 나기 전에 공지한 건 맞지만 그동안 그렇게 해왔다"며 "공식 결재만 안 됐을 뿐, 내부적으로는 조율된 안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두 시간 만에 인사 명단을 바꾸는 일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번복보다는 실수에 무게를 뒀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