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울진 산불, 23시간 만에 잡았다…축구장 203개 면적 태워

입력 2022-05-29 13: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9일 오전 경북 울진군 울진읍에 있는 대한불교조계종 소속 보광사 대웅전과 종각이 전날 난 불로 타 있다. 〈사진=연합뉴스〉29일 오전 경북 울진군 울진읍에 있는 대한불교조계종 소속 보광사 대웅전과 종각이 전날 난 불로 타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제(28일) 낮 경북 울진군 근남면에서 난 산불이 산림 145ha를 태우고 이틀 만에 꺼졌습니다. 산불 발생 23시간 만입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오늘(29일) 울진군 산불대책본부인 울진국유림관리소 산불현장지휘본부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전 11시 40분쯤 주불을 잡았다"고 밝혔습니다.

산림당국에 따르면 어제 낮 12시 10분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국도변 산에서 시작된 불이 초속 20m의 강풍을 타고 번졌습니다.

헬기 40대와 소방차 등 장비 100여 대, 진화대원 800여 명이 투입돼 진화 작업을 벌였습니다. 또한 민가 주변에 방어선을 세우고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는 등 산불 저지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지난 28일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산림청 산림항공본부 대원들이 야간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산림청 산림항공본부 제공〉지난 28일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산림청 산림항공본부 대원들이 야간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산림청 산림항공본부 제공〉
29일 오전 경북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 한 야산에서 의용소방대원들이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사진=경북도소방본부 제공〉29일 오전 경북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 한 야산에서 의용소방대원들이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사진=경북도소방본부 제공〉
이번 산불로 인명 피해는 없지만, 산림 145ha(축구장 203개 규모)와 사찰 1곳, 자동차정비소 등 민간 건물 9동이 불에 탔습니다.

산불 확산이 우려되는 주변 마을 40가구 주민 44명이 한때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하기도 했습니다.

화재는 인근 공사장에서 용접 작업 중 불티가 튀어 산으로 날아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산림당국은 잔불 진화가 완료될 때까지 헬기 10대를 대기시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한편, 불이 모두 꺼지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