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D:인사이드] 백골 사체 사망 시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입력 2022-05-29 10: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019년 6월 경기도 오산의 한 야산에서 백골 상태의 시신 한 구가 발견됐습니다. 죽은 지 오래되어 시신에서 정보를 얻기가 어려웠던 상황. 실마리를 제공한 건 유골 주변에서 발견된 곤충 번데기였습니다.

주로 10월에 출현하는 파리 번데기가 발견되면서 사망 시점을 특정할 수 있었던 겁니다. 

이를 토대로 백골 시신이 2018년 10월 이전 암매장된 것으로 추정할 수 있었습니다. 실제 범인 검거 이후 수사 과정에서 사건은 2018년 9월에 발생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보통 사망 시간은 체온 하강이나 시신의 얼룩 시신 경직, 위에 남은 내용물의 소화 상태로 추정합니다. 하지만 백골 시신처럼 죽은 지 오래되거나 부패한 시신은 이런 방식만으로 사망 시간을 파악하기 어렵습니다. 

곤충의 특성을 활용해 사망 시간이나 원인을 추정하는 '법곤충 감정'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하지만 미국이나 유럽 등과 달리 국내 법곤충 감정 활용은 초보 단계입니다.  
지난 17일 충남 아산 경찰수사연구원에 국내 첫 ‘법곤충감정실’이 만들어졌습니다. D:인사이드에서 찾아봤습니다.

 (기획 : 디지털뉴스국)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