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0억엔 합의' 등 알았나…윤미향 "핵심내용 못 받아" 반박

입력 2022-05-27 19:54 수정 2022-05-27 21:16

"위안부 합의 발표 전, 윤미향에 알려" 외교부 문건 공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위안부 합의 발표 전, 윤미향에 알려" 외교부 문건 공개

[앵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발표 전에 당시 정대협 대표였던 윤미향 의원이 그 내용을 미리 알았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외교부로부터 10억엔 보상 등의 합의 내용을 미리 전달받았다는 문건이 공개됐습니다. 그간 소셜미디어 외에는 대응을 하지 않던 윤 의원이 저희와 만나서 "핵심 내용은 전달받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대국민 사기"라며 "의원직 사퇴 이상을 고려하라"고 주장했습니다.

고석승 기자입니다.

[기자]

윤미향 의원은 "외교부가 위안부 합의의 최종 내용을 제대로 알려준 적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합의 내용을 전달받은 건 발표 하루 전 면담이 처음이었는데, 

[윤미향/무소속 의원 : 일본 정부의 책임을 통감한다, 그리고 사과한다, 그리고 일본 국고에서 10억엔을 거출한다, 이런 내용이었어요. 그래서 그때 제가 물었던 게 있습니다. 이것이 혹시 수정될 수 있는 것이냐, (물으니까) 수정될 수 없다…]

그마저도 소녀상 문제의 적절한 해결 등 "문제가 되는 핵심 내용은 알려주지 않았다"는 겁니다.

[윤미향/무소속 의원 : 불가역적이고 최종적인 해결, 국제사회에서 언급하지 않겠다, 소녀상을 철거하겠다는 이야기는 완전히 숨긴 상태였습니다.]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이 공개한 외교부 문건에는 외교부 당국자가 당시 윤미향 정대협 대표를 여러 차례 면담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특히 한일 위안부 합의 발표 전날인 2015년 12월 27일 면담에선 일본 총리의 사죄 표명, 10억엔 수준의 일본 정부 예산 출연 등 한일 간 합의 내용을 미리 공유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구충서/변호사 (한반도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 / 어제) : 구체적인 합의 내용을 상세하게 이야기해줬다는 게 드러나 있는 겁니다. 위안부 합의가 사전에 충분한 협의도 설명도 거쳐서 이뤄졌다는 걸 (분명하게 알아야 합니다.)]

국민의힘도 논평을 내고 "문제 해결의 결정적 정부 합의를 당사자에게 속였다"며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논란이 되는 건 문제가 된 합의 내용.

그러니까 소녀상 문제의 적절한 해결, 국제사회에서의 비판, 비난 자제 등도 전달이 됐는지 여부입니다.

공개된 문건의 상당 부분이 가려져 있는 가운데 서로의 주장까지 엇갈리면서 공방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관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