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근 귀국 "사람 보호하려고 갔다…범죄 행위 직접 보니 잘 판단했다 느껴"

입력 2022-05-27 11:31 수정 2022-05-27 1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크라이나에 정부 허가 없이 입국해 의용군으로 참전했던 이근 전 대위가 귀국했습니다.

이 전 대위는 오늘(27일) 아침 7시 30분쯤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했습니다. 지난 3월 우크라이나로 떠난 지 3달 만입니다. 이 전 대위는 전장에서 다쳐 치료를 위해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대위는 오늘 오전 9시 20분쯤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 전 대위는 참전 소감을 묻자 "욕 많이 먹은 거 알고 있다. 싸우러 간 게 아니라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서 갔다"며 "많은 범죄 행위를 봤다. 원래 저는 (참전을) 잘 판단했다고 생각했지만, 그런 것을 직접 눈으로 보니까 제대로 판단했다 느꼈다"고 답했습니다.

부상 관련해선 "양쪽 십자인대가 끊어졌다. 왼쪽이 (부상이) 더 심해 군 병원에서 무조건 수술해야 한다고 하는데 수술 능력이 안 된다고 하더라. 만약에 수술 꼭 해야 하면 우크라이나 말고 다른 데서 하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대위는 현재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돼 경찰 수사를 앞두고 있습니다. 경찰은 치료 경과와 건강 상태를 고려해 조사 일정을 정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