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현장 인터뷰] 안철수 "이재명 분당갑 왔어야"…당권 질문엔 "지금은 지방선거 생각뿐"

입력 2022-05-24 19:50 수정 2022-05-25 11: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기 성남 분당갑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를 JTBC 취재진이 인터뷰했습니다. 오늘(24일) 오후 분당 서현동 유세 현장에서 안 후보를 만났습니다.

먼저 서울 노원병에서 국회의원을 두 번 지낸 안 후보에게 왜 분당갑에 출마했는지 물었습니다. 안 후보는 "압도적인 지방선거 승리를 거둬 윤석열 정부가 성공하기 위한 국정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출마했다"면서 "경기도가 중요한 만큼, 어떤 방법으로든 경기도 선거를 도우려던 차에 분당갑이 비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분당뿐 아니라, 인근 수원과 화성 등도 지원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취재진은 지방선거 이후 안 후보의 계획도 들어봤습니다. 당권이나 대권에 대해선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안 후보는 "이번 지방선거를 이겨야 한다는 생각으로 머릿속이 꽉 차 있고, 그것만 해도 쉽지 않은 일"이라고 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갈등설을 언급하자 "의정 활동을 충실히 할 것"이란 말로 답변을 대신했습니다. 자신이 당직을 하고 있지 않는 한 다툴 일은 없다고도 했습니다.

안 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과 분당갑 경쟁 상대인 김병관 후보에 관한 생각도 밝혔습니다.

안 후보는 경기지사와 성남시장을 지낸 이 위원장이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것을 두고 "정치인에게 연고는 중요한 것"이라며 날을 세웠습니다. "(이 위원장에게) 서로 정면 대결해서 대장동 문제 등에 대해 주민들의 평가를 받아보자고 여러 번 얘기했다"고도 했습니다.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선 "제가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병관 후보는 안 후보가 서울 노원병을 버리고 분당으로 왔다며 최근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기업인 출신인 김 후보는 경기 성남 분당 등 초기 신도시 재정비 사업을 뒷받침하겠다며 '1기 신도시 특별법' 제정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습니다.

(제작 : 디지털뉴스국 / 편집 : 강다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