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타벅스도 "굿바이 러시아"…15년 만에 완전 철수 결정

입력 2022-05-24 20:45 수정 2022-05-24 22: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계 최대 커피 기업인 스타벅스가 러시아 시장에서 완전히 철수하기로 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계속 이어지면서 서방 기업들이 줄줄이 러시아를 떠나고 있습니다.

김재현 기자입니다.

[기자]

러시아 모스크바의 한 스타벅스 매장입니다.

불이 꺼진 채 문이 닫혀 있습니다.

스타벅스는 지난 3월 러시아 내 매장 영업을 중단했습니다.

현지시간 23일 스타벅스는 러시아에서 완전히 철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모스크바에 첫 매장을 연 지 15년 만입니다.

스타벅스는 러시아 시장을 꾸준히 확대해 130곳의 매장과 2천여 명의 직원을 뒀습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이 벌어진 지 2주 만에 매장 영업과 자사 제품의 러시아 수출을 중단했습니다.

당시 스타벅스는 "러시아의 끔찍한 침공을 규탄하고 피해입은 이들에게 위로를 전한다"고 했습니다.

맥도날드와 코카콜라, 엑손모빌, 르노 등 서방 기업들도 잇따라 러시아 사업을 접겠다고 한 바 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세계적 기업들이 러시아를 떠나는 데 대해 소비자들의 압박을 받는 데다 서방의 러시아 제재로 사업을 유지하기가 힘들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크리스티안 르두/투자자문가 : 시장과 고객들은 기업의 좋은 행동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기업들은 이 같은 조치를 취해야 했습니다.]

스타벅스는 이번 철수로 큰 타격을 받진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러시아에서 나오는 매출이 전 세계 전체매출의 1%가 안 되기 때문입니다.

다만 스타벅스는 일자리를 잃게 된 러시아 직원들에게 앞으로 6개월 간의 급여를 지급하고 구직 활동을 돕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정은·김지혜)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