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호영 사퇴 발표…"국민 눈높이 지적 겸허히 받아들여"

입력 2022-05-23 22:03 수정 2022-05-23 22:20

"법적·도덕적 문제는 없어"
"윤석열 정부 성공 위해 사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법적·도덕적 문제는 없어"
"윤석열 정부 성공 위해 사퇴"

출근하는 정호영 후보자 〈사진 = 연합뉴스〉출근하는 정호영 후보자 〈사진 = 연합뉴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스스로 물러났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지 43일 만입니다. 정 후보자는 오늘 밤 복지부 출입기자단에 보낸 입장문 '사퇴의 변'을 통해 “오늘 자로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합니다”고 전했습니다.

정 후보자는 자진 사퇴의 이유를 “국민 눈높이에 부족한 부분이 제기되고 있고 그런 지적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사퇴하면서도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들이 법적ㆍ도덕적으로 부당한 행위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정 후보자는 “수많은 의혹 제기에도 불구하고 객관적 자료나 증거 제시를 통해 의혹들이 허위였음을 입증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후보자는 그럼에도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하고, 여야 협치를 위한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다시 지역사회의 의료전문가로 복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정 후보자는 “저로 인해 마음이 불편하셨던 분들이 있다면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오늘의 결정을 통해 모든 감정을 풀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