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일 정상 "북한 핵·미사일 대응에 한미일 긴밀히 협력"

입력 2022-05-23 16:42 수정 2022-05-23 17: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3일 오후 일본 도쿄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3일 오후 일본 도쿄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미일 정상이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3국이 공조한다는 방침을 확인했습니다.

현지시간 23일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도쿄 영빈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했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이 회담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비롯한 핵·미사일 관련 우려를 공유한 뒤 미일과 한미일이 긴밀히 협력해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확인했다고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밝혔습니다.

백악관도 회담 뒤 자료를 통해 "두 정상은 북한의 핵과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이나 국제법에 위배되는 중국의 강압적인 행동을 비롯한 안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기시다 총리는 일본의 방위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방위비를 올리겠다는 의지를 나타냈고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이 강력히 지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피폭된 히로시마에서 G7 회의를 개최하겠다는 의사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이 환영한다는 의사를 내비쳤다고도 했습니다.

매체는 "기시다 총리가 '유일한 전쟁 피폭국인 일본의 총리로서 히로시마만큼 평화에 대한 약속을 보여주는데 어울리는 곳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바이든 대통령이 '히로시마 G7 정상회의 개최를 환영한다'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외에도 두 정상은 공급망 강화 문제, 청정에너지 분야, 신기술 등에 대해서도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백악관은 회담 뒤 낸 자료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만나서 양국 간, 지역적, 국제적 문제 등에 대해 협력을 진전시켰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