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백운규 사무실 등 압수수색

입력 2022-05-20 07:38 수정 2022-06-13 13: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정부 때의 사건 이른바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이 어제(19일)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사무실 등을 대대적으로 압수수색했습니다. 공공기관장들을 압박해 사표를 받았다는 게 의혹인데 백 전 장관은 "법과 규정을 지켰다"고 주장합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 관계자들이 연구실을 빠져나옵니다

이른바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백운규 전 장관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겁니다.

옛 산업부 관계자들은 문재인 정부 초기, 산하 공공기관장들을 압박해 사표를 받아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백 전 장관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백운규/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저희들이 그렇게 지시받고 저렇게 움직이고 그러지 않았고 항상 법과 규정을 저희들이 준수하면서 업무를 처리 드렸다는 말씀…]

검찰은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6곳도 함께 압수수색했습니다.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지난 2019년 백 전 장관을 포함한 산업부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검찰은 대선 직후인 지난 3월 말 산업부를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습니다.

조만간 백 전 장관을 불러 조사할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이런 가운데 다른 권력형 비리 의혹 수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취임 하루 만에 특수통 검사들을 요직에 배치하고,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을 부활시켰습니다.

당장 서울중앙지검이 맡고 있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에도 관심이 쏠립니다.

김만배와 유동규 등 대장동 일당들을 재판에 넘겼지만, 이른바 '윗선 수사'는 지지부진한 상황이었습니다.

라임과 옵티머스 펀드 사건을 다시 수사할 가능성도 거론됩니다.

민주당 인사가 연관됐단 의혹도 제기됐었지만 앞선 수사에선 단순 금융 범죄로 마무리됐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