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세훈의 '오썸캠프' 출정식, 1호 지지 연설자는 '청년 장애인'

입력 2022-05-19 18:41 수정 2022-05-19 18:48

'약자와의 동행' 내건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캠프 출정식
1호 지지 연설자는 하반신 마비 청년 장애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약자와의 동행' 내건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캠프 출정식
1호 지지 연설자는 하반신 마비 청년 장애인



오늘(19일) 오후 '오썸캠프' 출정식에서 첫 지지연설자로 나선 장애인 이영훈 씨. 〈사진출처=연합뉴스〉오늘(19일) 오후 '오썸캠프' 출정식에서 첫 지지연설자로 나선 장애인 이영훈 씨. 〈사진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1호 지지 연설자로 청년 장애인이 나섰습니다.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오늘(19일) 오 후보는 서울 강서구 발산역 근처에서 열린 '오썸캠프 출정식'에서 '약자와의 동행'을 내세우며 표심 잡기에 나섰습니다.

이 자리에서 하반신 마비 장애인 이영훈씨가 첫 지지 연설자로 마이크를 들었습니다. 서른 네 살 영훈씨는 3년 전 동승자가 숨진 큰 교통사고로 세 차례 수술을 거쳤습니다. 그 후유증으로 하반신 마비가 왔지만 3주 만에 깨어나 의식을 되찾은 것을 기적으로 여기고 감사하게 살아가고 있는 청년 장애인입니다.

이 씨는 "장애인의 입장에선 세상 모든 것이 한없이 부족하게 느껴지는 게 사실이지만, 기존의 혜택들이 잘 이용되고 전달 방식의 문턱이 낮아진다면 지금보단 훨씬 나은 삶이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요즘 장애인들이 지하철 시위에서 요구하는 것을 자세히 보면 새로운 것을 바라는 게 아니고, 엘리베이터 증설, 복지 예산 증액 등 기존에 있던 것들이 제대로 운영이 안 되거나 부족한 부분에 대해 요구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씨는 "오 후보가 장애인 택시 증차, 폐지됐던 LPG 차량의 소비세 감면 등을 추진해온 것으로 안다"며 "기존 정책들을 개선하고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일해왔기에 오 후보를 지지하고, 앞으로도 장애인을 위해 그 누구보다 잘해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 후보는 연설을 마친 이 씨에게 꽃을 건네며 "앞으로 4년 동안 여러분의 도움으로 어렵고 힘든 분들과 함께 가는 상생과 공생의 서울시를 만들어내겠다"고 말했습니다.

오 후보는 오늘 출정식에서 서울시장 시절 추진해온 안심소득(생계)·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주거)·서울런(교육)·공공의료서비스(의료) 등 취약계층 4대 정책을 1호 공약으로 추진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오 후보는 선거운동 이틀째인 내일도 영등포구 문래역과 영등포역, 동작구 성대시장과 장승배기역 일대에서 거리 유세로 '사회적 약자와의 동행'을 강조할 계획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