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린이 탄 차량 올라가 '유리 박살'…만취 난동 30대 검거

입력 2022-05-19 18: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보배드림〉〈사진-보배드림〉
어린이 등 일가족이 타고 있는 차량 보닛 위에 올라가 유리를 깨는 등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린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오늘(19일) 경기 평택경찰서는 재물손괴,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A씨는 전날 오후 9시쯤 경기 평택시 한 도로에서 일가족 3명이 탄 승용차 보닛에 올라가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습니다. 당시 차에는 5살 아이도 타고 있었습니다.

A씨는 차량 앞 유리를 발로 밟아 깨뜨리고, 출동한 경찰관을 때리기도 했습니다. 순찰차를 걷어차거나 파출소 도착 후 소란을 피운 것으로도 조사됐습니다.

〈영상-보배드림〉〈영상-보배드림〉
피해자는 당시 상황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려 알리기도 했습니다. 피해자는 "운전하던 중 도로 한가운데 사람이 누워 있어서 멈췄는데 갑자기 벌떡 일어나 우리 차로 오더니 뒷좌석 문을 열려고 하며 차에 계속 발길질을 하더니 유리창을 다 깨버렸다"고 말했습니다.

함께 올린 영상에는 A씨가 차량을 주먹으로 치며 시비를 걸다가 보닛 위로 올라고 발로 앞 유리를 밟아 깨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차 안에 타고 있던 어린아이는 놀라서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습니다.

A씨는 만취 상태에서 한 아파트 차량 차단기를 손괴한 뒤 도로에 누워있다가 그곳을 지나던 차량이 경적을 울리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한편 A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보배드림〉〈사진-보배드림〉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