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바이든 서울 회동 사실상 무산…윤건영 "미국서 먼저 연락온 건 분명"

입력 2022-05-19 12:52 수정 2022-05-19 13: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재인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문재인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회동이 사실상 불발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백악관이 우리 시간으로 오늘(19일) 새벽 "현재까지는 문 전 대통령과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겁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언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서울에서 문 전 대통령을 만나는 게 맞느냐"는 질문에 "현재까지는 문 전 대통령과의 회동 일정이 잡혀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의 대북특사 가능성을 묻는 말에도 "해당 내용과 관련한 어떤 논의도 알지 못한다"고 답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이 공식 발표된 이후 최근까지 국내에선 바이든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이 만날 예정이라는 이야기가 계속 흘러나왔습니다. 특히 미국 측이 문 전 대통령 측에게 먼저 만남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북특사 논의를 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방한을 하루 앞두고 백악관이 "회동 일정이 없다"고 공식적으로 밝히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민주당 의원은 "미국에서 먼저 연락이 왔던 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윤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회동 무산은) 미국 측이 정확히 답변해야 할 내용"이라며 "분명한 건 문 전 대통령은 가만히 계셨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의원은 또 "(미국의 입장 변화 관련) 여러 추측은 되지만 정보가 정확히 있는 게 아니라서 조심스럽다"고도 말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의 대북특사 가능성에 대해서도 "특사의 주체가 대한민국 정부라면 미국이 관여할 바가 아니"라며 "미국 대통령이 이야기할 게 아니라 윤석열 정부가 답을 해야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중요한 건 현재 북한의 코로나 19 상황도 특사를 받을 조건이 전혀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문재인-바이든 서울 회동 사실상 무산…윤건영 "미국서 먼저 연락온 건 분명"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