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美 "바이든, 문재인 만날 계획 없어"…文측 "보탤 말 없다"

입력 2022-05-19 12: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AP/연합뉴스〉〈사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의 만남이 불발될 것으로 보입니다. 당초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에 두 사람이 만날 것으로 알려졌지만 백악관이 이를 부인하면서입니다.


18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전 대통령과 예정된 면담은 현재로썬 없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이 임기 중이었던 지난달 청와대 관계자는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두 사람의 만남이 추진되고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백악관이 회동 계획이 없다고 알리면서 두 사람이 만날 가능성은 작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해 문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오늘(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애초에 백악관의 제안에 따라 추진됐던 만남이었다. 백악관에서 일정을 포함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을 한 것이라면 거기에 보탤 말은 없다"고 입장을 전했습니다.

다만 아직 확정적으로 통보된 것은 없어 연락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불리는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미국 측에서 정확히 답할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보자고 연락이 온 건 분명한 사실이고, 백악관에서 계획이 없다고 이야기한 것도 사실인 것 같다"면서 "분명한 건 문 전 대통령은 가만히 계셨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회동이 어려워진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추측은 되지만 지금 상황에서 제가 정보가 완벽하게 있는 게 아니어서 조심스럽다"고 답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