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김대기, 국민 개돼지로 아는 전형"…사과 촉구·거부시 해임 요구로 배수진

입력 2022-05-18 11:50 수정 2022-05-18 18: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석열 대통령실을 상대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가 끝난 다음 날인 오늘(18일), 더불어민주당은 운영위에 출석했던 김대기 비서실장의 태도와 답변을 두고 공개적인 사과를 요청했습니다. 빠르게 사과하지 않는다면, 김 실장의 해임을 요구하겠다며 배수진을 쳤습니다.

김민석 민주당 공동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오늘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 앞에 첫선을 보이는 자리인데 일성으로 이렇게 오만하고 반지성적인 국민 갑질 발언을 한 김 실장에 대해 정식으로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실장은 어제(17일) 윤 대통령이 서초에서 용산으로 출퇴근할 때 생기는 교통 불편을 묻는 말에 "많이 막힌다는 말은 듣지 못했다", "다른 대안이 있나", "어느 나라든지 대통령이 이동할 때는 그런 불편이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발언을 하나하나 거론하며 "조속히 정식 사과를 하지 않으면 김 실장 해임을 요구할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대국민 양해와 사과를 해도 모자랄 판에 다른 나라도 마찬가지라고 하는 것은 국민 기만"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대안을 대통령실에서 내야지 왜 국민한테 내라고 하느냐. 국민을 개돼지로 아는 것이냐"고 꼬집었습니다.

김 본부장은 '성 비위' 논란의 당사자인 윤재순 총무비서관의 사퇴도 촉구했습니다. 윤 비서관을 향해 "변태 수준의 망언을 듣고도 놔두면 윤 비서관이 몸을 담고 있던 검찰을 놓고 국민은 다 이렇다고 생각할 것 아니냐"고 지적했습니다. 윤 비서관은 2012년 대검찰청에 재직할 당시 여직원의 볼 입맞춤 등으로 경고 처분을 받은 걸로 알려져 문제가 됐습니다.

윤 비서관은 운영위에 출석해 해명하는 과정에서도 부적절한 표현 등으로 논란을 키웠습니다. 윤 비서관은 "소위 말하는 '생일빵'이라는 것을 처음 당해봤다. 하얀 와이셔츠에 까만 초콜릿 케이크가 얼굴에 뒤범벅이 됐다"며 "'생일 뭐해줄까' 그래서 '뽀뽀해주라'라고 화가 나서 했던 말은 맞다"고 말해 야당의 질타를 받았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