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연준 의장 "물가 확실히 안정될 때까지 계속 금리 인상하겠다"

입력 2022-05-18 06: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로이터 연합뉴스〉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치솟는 물가상승률을 잡기 위해 계속 금리를 인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지시간 17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퓨처 오브 에브리싱' 행사에 참석해 "재정 상태가 적절한 위치에 놓이고 또 물가상승률이 확실히 내려가는 것을 볼 때까지 우리는 계속 밀어붙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물가 안정은 타협할 수 없는 요구이며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며 "우리는 조금의 망설임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연준은 이달 초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밟았습니다. 시장에서는 오는 6월과 7월에도 빅스텝을 밟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또 파월 의장은 "널리 인식된 중립 금리 수준을 넘어서야 한다면 그렇게 하는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재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하기는 어렵지만 소비자와 기업이 재정적으로 강하다고 판단하며 "긴축적인 통화정책에도 잘 견뎌낼 수 있는 상태"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물가가 안정되는 과정에 일부 고통이 있을 수 있지만 강력한 노동시장이 계속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연착륙으로 향하는 길은 많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