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협치' 강조한 지 하루 만에 한동훈 임명…민주 "막장 인사"

입력 2022-05-18 07: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협치'를 강조한 국회 연설 하루 만에 한동훈 법무부장관, 김현숙 여성가족부장관 임명을 강행했습니다. 민주당은 "협치를 내팽개친 막장 인사"라며 반발했습니다. 모레(20일)로 예정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표결에 난항이 예상되는 가운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이르면 오늘 일부 검찰 지휘부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혜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 오후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을 임명, 재가했습니다.

이로써 새 정부 18개 부처 중 16곳의 인선이 마무리됐습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6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야당과의 협력을 여러 차례 강조했고, 야당 의원들과도 일일이 악수했습니다.

[우리가 직면한 위기와 도전의 엄중함은 진영이나 정파를 초월한 초당적 협력을 그 어느 때보다 강력히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하루 만에 민주당이 강하게 반대해온 한동훈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겁니다.

윤 대통령이 청문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한 장관은 6명으로 늘었습니다.

민주당은 한동훈 장관 임명 강행은 야당과의 소통과 협치를 내팽개친 막장 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오영환/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저희는 철회를 지속적으로 강하게 요구해 왔기에 마지막 남은 강을 건넜다, 이렇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그렇게 생각합니다.]

당장 본회의 표결을 앞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그동안 민주당 일각에선 일부 후보자의 거취와 연계해 한 후보자 인준안을 논의할 수 있단 의견이 나왔지만, 결국 한동훈 장관이 임명되면서 협상의 폭이 더 좁아졌습니다.

다만 민주당이 새 정부 내각 구성에 협조하지 않는 모습이 계속되는 게 부담이라는 지적도 함께 제기됩니다.

민주당 소속의 한 인사청문위원은 "지방선거를 앞둔 시점에 총리 후보자 인준을 놓고 발목잡기 프레임이 부각되는 건 부담"이라면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낙마를 마지막 협상 카드로 검토해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