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 대통령, 국힘 100여명과 광주로…'임을 위한 행진곡'도 부른다

입력 2022-05-17 19:58 수정 2022-05-17 21: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방금 들으신 것처럼 내일(18일) 있을 기념식에는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서 사실상 여권 전체가 참석합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힘 소속 의원 100여 명과 함께 KTX 열차를 타고 가기로 했고, '임을 위한 행진곡'도 다 함께 부르기로 했습니다. 보수 정권으로서는 이례적인 모습입니다.

이어서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후 첫 국가기념일 행사로 내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합니다.

윤 대통령 제안으로 국민의힘 소속 의원 100여 명과 정부 부처 장관들, 대통령실 수석급 참모들도 일제히 기념식이 열리는 광주로 향합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국회와 정부, 대통령실에서 많은 분들이 참석한다는 그 자체가 최고의 통합 행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윤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임을 위한 행진곡'도 함께 부를 예정입니다.

합창단만 따로 불렀던 과거 보수 정부와는 다른 행보입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KBS 라디오 '출발 무등의 아침') : 저희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당연히 제창하는 형태로 해야 한다고 저는 보고 있고요.]

윤 대통령이 희생자 가족들과 시민단체와 만나는 자리도 계획돼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약속했던 5·18 정신의 계승을 헌법 전문에 담아야 한다는 메시지도 내놓을 것으로 보입니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 전용칸이 마련된 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에 다녀온다는 계획입니다.

통상 전용헬기로 이동하는데, 국민의힘 의원들과 도시락 식사를 하며 자연스럽게 대화의 시간을 갖기 위해 열차를 택한 겁니다.

대통령실은 이번 기념식 참석을 통해 해묵은 지역주의 갈등이 해소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다만 야당 일각에선 윤 대통령이 여당 의원들까지 총동원한 이번 호남행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호남과 중도층 표심을 노린 정치적 이벤트란 지적도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윤 대통령, 국힘 100여명과 광주로…'임을 위한 행진곡'도 부른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