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 52시간' 근무체계 바뀐다면? 생각 복잡한 직장인들

입력 2022-05-17 20:28 수정 2022-05-17 22: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바쁠 땐 일을 더 하고, 덜 바쁠 때 쉬자'는 새 정부의 주 52시간제 개편 방침을 놓고도 여러 얘기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휴식만 보장이 되면 좋단 의견도 있지만, 다시 밤새워서 일하게 될 거란 걱정도 하는 직장인들 목소리를 김영민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기자]

카카오나 엔씨소프트 같은 우리나라의 주요 IT업체가 밀집한 판교 테크노밸리.

예전엔 마치 오징어잡이 배처럼 밤늦게도 불이 훤히 들어왔던 건물을 볼 수 있던 곳입니다.

야근이나 밤샘근무를 하는 개발자들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주52시간제가 도입되면서 이런 장면은 많이 사라졌습니다.

그런데 새 정부가 '주52시간제 탄력적용'을 국정과제로 정한 데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노동개혁'을 강조하면서 근무체계가 또다시 바뀔 가능성이 생겼습니다.

탄력근로 개편의 중심에 있는 IT업계 노동자들의 생각을 들어봤습니다.

보상과 휴식만 확실히 보장된다면 받아들일 수 있다는 의견도 있지만,

[판교밸리 입주기업 개발자 : 52시간을 1년 단위로 늘리는 거에 대해서 괜찮다고 생각을 해요. 전 외국에서도 일을 좀 해봤는데 비슷한 게 있고…]

[판교밸리 입주기업 개발자 : 초과되는 부분에 대해 보상을 받을 수 있다면…근데 그 보상도 정확해야겠죠.]

일과 휴식의 균형, 이른바 '워라밸'이 깨질 수 있어 반대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았습니다.

[판교밸리 입주기업 개발자 : 적정시간 근무를 하고, 적정시간 휴식을 갖는 그런 제도가 앞으로 정착이 돼야 한다는 게…]

IT 개발자들이 가입해있는 노동조합도 근로조건의 후퇴를 우려합니다.

[오세윤/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IT위원장 : 52시간제 하는 이유가 과로자살이나 그런 문제들이 있었기 때문에… 중소개발사의 노동자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전 반대합니다.]

다만, IT 개발자가 '귀한 몸'인 현실을 감안하면, 탄력근무를 해도 예전 같은 혹사 논란은 나오지 않을 거란 전문가 의견도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