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재순, 성비위 논란에 "국민 불쾌감 느꼈다면 사과"

입력 2022-05-17 16:42 수정 2022-05-17 17: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성비위 논란이 일은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 "국민들에게 상처가 되고 불쾌감을 느꼈다면 당연히 사과를 드려야 맞다고 생각한다. 그 점에 대해 먼저 사과 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오늘(17일) 윤 비서관은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제가 논란의 중심에 서 있고 여러 국민들께서 염려하고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느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사실은 첫번째로 제가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 20년 전의 일이고 두번째로 사실관계의 선후가 바뀐 점이 없지 않다"며 "구차하게 변명하고 싶지 않다고 말씀드렸고 사실관계는 분명히 다른 부분이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그 부분에 대해 미주알고주알 설명드리면 또 다른 불씨가 되고 그래서 그러한 설명은 안 하는 게 적절하다는 말씀을 드린 적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 비서관은 검찰 공무원으로 재직하던 지난 2002년 시집 '가야 할 길이라면'을 출간한 바 있습니다. 여기에 실린 '전동차에서'라는 시에서 윤 비서관은 지하철 성추행을 두고 '짓궂은 사내 아이들의 자유'로 표현했습니다.

또 이 시에는 '풍만한 계집아이의 젖가슴을 밀쳐 보고 엉덩이를 살짝 만져 보기도 하고' 등 내용도 나옵니다.

윤 비서관은 지난 1996년과 2012년 회식 자리에서 성비위에 연루돼 각각 인사조치 및 감찰본부장 경고 처분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를 두고 이준석, 권성동 등 국민의힘 지도부는 사과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종합적으로 판단할 필요가 있다"며 거취에 대해선 말을 아껴왔습니다.

다만 국민의힘 여성의원들은 윤 비서관의 왜곡된 성의식이 업무 수행에 부적절하고 다가오는 지방선거에도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취지의 의견을 지도부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비서관에 대해 "검찰이 경고 정도로 덮었다고 해서 사소한 문제가 될 수는 없다. 더욱이 이런 사람을 대통령의 살림을 책임지는 총무비서관이라는 고위공직자로 둘 수는 없다"며 "윤석열 대통령은 즉각 윤재순 비서관을 사퇴시키고 국민의힘은 이 대표에 대한 징계절차에 즉각 착수하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제(16일) 대통령실은 윤 비서관에 대한 윤 대통령의 별도 인사 처분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도 오늘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는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비서관에 대해 당에서도 우려가 나온다'는 질의를 받았지만 "다른 질문 없나. 좋은 하루 보내시라"고 답했습니다.
 
윤재순, 성비위 논란에 "국민 불쾌감 느꼈다면 사과"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