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도 "밀 수출 금지"…8천원 넘은 칼국수 가격, 더 뛸 판

입력 2022-05-17 07: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밀가루 값도 올라 우리에게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서울의 짜장면 한 그릇은 이제 6천 원, 칼국수는 8천 원을 넘었는데 앞으로 더 오를 수도 있습니다.

장서윤 기자입니다.

[기자]

요즘 식당 주인들은 밀가루를 살 때마다 값을 얹어줘야 한다며 한숨을 쉽니다.

[이경미/중식당 운영 : 하루에 1포에서 2포 정도 사용하고 있거든요. 지금 두 달 전에 비해서 5000원 정도 올랐어요. 계속 지금 인상이 된다고 공지가 내려와요.]

미국 시카고선물거래소의 밀 선물 가격은 5.9% 올라 두 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전 세계 3위 밀 생산국인 인도가 밀 수출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한 지 이틀 만입니다.

전 세계 밀의 29%를 생산하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밀 수급이 불안해지자 내수를 보호하기 위해 내린 조치입니다.

소비자들이 감당해야 할 물가 부담은 훨씬 더 큽니다.

국제 밀값이 오르면 밀로 만드는 라면, 과자값은 물론 사료값에도 반영될 수 있습니다.

밀 사료를 먹여 키운 고기값까지 줄줄이 오를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밀가루 음식은 이미 값이 많이 올랐는데, 더 오를 수 있단 우려가 나옵니다.

지난달 서울 지역의 짜장면 평균 가격은 처음으로 6000원을 넘었고, 칼국수도 8000원을 넘었습니다.

정부는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에 밀가루 가격 안정 예산 546억 원을 편성해 가격 상승분의 70%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한국은행도 물가를 잡기 위해 기준금리를 더 올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한 번에 금리를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인턴기자 : 이동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