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 대통령 "당선 전부터 한덕수 총리로 생각, 인준 협조해달라"

입력 2022-05-16 18:05 수정 2022-05-16 18: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취임 후 첫 시정 연설을 마친 뒤 의원석을 돌며 야당 의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취임 후 첫 시정 연설을 마친 뒤 의원석을 돌며 야당 의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여야 지도부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16일) 국회 시정연설에 앞서 여야 3당 대표들을 만나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사전환담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윤 대통령이 당선 전부터 협치와 원활한 국정 운영을 위해 한 후보자가 총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했다"며 "낮은 자세로 협조를 구하는 모습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민주당 지도부는 특별히 응답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도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처리를 위한 초당적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시정연설 뒤 취재진을 만나 "윤 대통령이 의회의 전폭적 협조를 부탁했다"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추경안 처리에는 적극 협력하겠다면서도 진정한 협치를 추구한다면 내각 인사부터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고용진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장은 "윤 대통령이 취임 일주일 동안 보여준 모습은 '초당적 협력'의 토대를 만드는 것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다"며 "특정 학교·지역·경력자 위주로 역대급 '지인 내각'을 구성해놓고 이를 몰아붙이고 있다. 연설에서 예를 든 협치의 기본 전제부터 어불성설인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 동의를 받지 않고 임명을 강행하려는 장관 후보자들을 사퇴시켜 여야 협치의 장애물을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도 "협치와 협력을 원한다면 수준 이하의 양심 불량 후보자와 비서관들을 먼저 정리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