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의 해방일지' '추앙커플' 김지원X손석구 갈대밭 입맞춤! 설렘 최고조

입력 2022-05-15 10:10 수정 2022-05-15 10: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나의 해방일지' '추앙커플' 김지원X손석구 갈대밭 입맞춤! 설렘 최고조

'나의 해방일지' 손석구가 김지원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연출 김석윤, 극본 박해영, 제작 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11회에서는 한층 깊어진 추앙커플의 입맞춤이 심박수를 높였다. 원래 자리로 돌아오라는 회장의 명령에도 염미정(김지원 분)을 택한 구씨(손석구 분). 자신의 진심을 "추앙한다"라고 고백하는 그의 모습은 가슴 벅차는 감동을 선사했다. 

염미정과 구씨의 날들은 설렘으로 차올랐다. 두 사람은 작은 일상부터 마음속 깊은 이야기까지 함께 나눴다. 그리고 마침내 염미정과 구씨는 입을 맞췄다. 갈대로 우거진 언덕에서 어깨를 맞댄 두 사람은 이내 깊은 입맞춤으로 설렘을 선사했다. 

행복도 잠시 구씨에게 또다시 위기가 엄습했다. 의문의 남자들이 구씨의 뒤를 따라붙기 시작한 것. 위치추적기까지 설치한 것을 눈치챈 구씨는 일부러 트럭을 움직여 먼 곳까지 나갔다. 백사장(최민철 분)이 사람을 붙였다고 생각한 구씨는 분노했지만, 뜻밖에도 남자들을 보낸 건 과거 구씨의 보스였던 신회장이었다. 그는 구씨에게 돌아올 것을 명했다. 구씨가 답을 않고 망설이자 신회장은 이곳에 더 있어야겠냐고 물었고, 구씨는 "네"라는 짧은 답으로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구씨는 염미정에게 "추앙한다"라는 말로 사랑을 고백했다. 전에 없던 옷음을 띠며, 어디에선가 풀려난 듯 숨을 내뱉은 구씨. 염미정을 사랑하며 그는 해방되고 있었다. 그의 간결한 한 마디는 '여기서 무엇을 할 거냐'는 신회장의 질문에 대한 구씨의 답이기도 했다. 

짜릿했던 입맞춤부터 강가의 고백까지, 서로에게 깊게 스며든 '추앙커플'의 모습은 설렘을 최고조로 높였다. 옥죄어 오던 삶의 무언가로부터 서서히 '해방'되어가는 이들의 모습은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언제나 인간관계와 삶에 대해 고민하던 염미정은 인생에 대한 수많은 질문에 합의하지 않고, 진짜 자신을 찾아가기로 다짐했다. "인간은 다 허수아비 같아. 자기가 진짜 뭔지 모르면서, 그냥 연기하며 사는 허수아비. 어떻게 보면 건강하게 잘 산다고 하는 사람들은 이런 모든 질문을 잠재워두기로 합의한 사람들일 수도. '인생은 이런 거야'라고 어떤 거짓말에 합의한 사람들. 난 합의 안 해. 죽어서 가는 천국 따위 필요 없어. 살아서 천국을 볼 거야"라는 염미정의 다짐은 그의 변화를 확실하게 드러냈다. 구씨 역시 염미정을 선택하며, 추앙한다는 진심 어린 고백과 함께 달라진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두 사람의 이야기가 앞으로 어떻게 그려질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 이미 지난 10회 엔딩에서 자신의 자리로 돌아간 듯한 구씨의 모습이 그려졌기 때문. 이들의 행복이 계속될 수 있을지, 구씨에게는 또 어떤 일이 벌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염기정(이엘 분)은 드디어 솔로를 탈출했다. 염기정은 언제나 사랑 앞에 솔직했다. 남자를 조금 애타게 해보라는 선배들의 말에 "애타는 게 좋은 거예요? 익는 것도 아니고 타는데, 마음이. 그거 안 좋은 거잖아요. 불편한 거잖아요. 남녀가 사귀는데 뭔가 가득 충만하게 채워져야지, 왜 애정을 그렇게 얄밉게 줘야 해요? 간질간질한 게 뭐가 좋아. 시원하게 박박 긁어줘야 좋지"라는 말은 실로 염기정다웠다. 그런 염기정의 매력을 알게 된 조태훈(이기우 분)도 마음을 열었다. 또 다른 설렘을 선물한 이들 커플의 이야기도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를 더했다. 

11회 시청률은 수도권 4.6%, 전국 4.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12회는 오늘(15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