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코로나로 21명 사망…중국식 방역 통제 예고

입력 2022-05-14 12: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코로나19로 어제(13일) 하루 동안만 2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건국 이래 대동란"이라며 중국식의 강력한 방역 통제에 나설 것을 예고했습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에서 어제 하루 코로나19로 사망자가 21명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어제 하루 동안 발열 환자는 17만 4,000여 명이었고 누적 코로나19 환자는 52만여 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이 중 24만여 명이 완치됐고, 28만 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어제 정치국 협의회에서 "악성 전염병 전파가 건국 이래의 대동란이라고 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강한 통제력을 유지하고 방역 투쟁을 강화해 나간다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처럼 강력한 봉쇄를 바탕으로 방역 정책을 실시하고, 자력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하겠다는 기조로 해석됩니다.

북한 보건성은 모든 의료진과 전국의 의대 학생들까지 코로나19 업무에 투입하고 있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보건성이 약국을 새로 개설하고 의약품 수송 대책 등을 마련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에 백신과 의약품을 지원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남북협력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제백신공동구매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가 미국이 기부한 화이자 백신을 북한에 지원한다면 이를 지지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어제 북측에 코로나 백신 지원 의사를 밝히며 구체적 지원 방안은 북측과 협의해가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