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리뷰] '유명가수전' 꼭 다시 만나고픈 빅마마·김기태 조합

입력 2022-05-14 09:11 수정 2022-05-14 16: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명가수전''유명가수전'
'대형가수' 빅마마, '싱어게인2' 우승자 김기태의 조합은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했다. 홀로 배지가 없던 설움을 날렸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이하 '유명가수전') 4회에는 시니어 팀장 유희열이 김기태, 안다은, 유명 가수 빅마마와 팀을 이룬 모습이 그려졌다. 주니어 팀장 규현은 신유미, 이주혁, 유명 가수 환희와 함께했다.

이날 환희는 '가슴 아픈 가수'라고 스스로를 소개한 뒤 등장했다. '가슴 아파도'를 부르며 애절한 감성으로 무대 위를 촉촉이 적셨다. 빅마마는 스스로를 '대형가수'라고 소개했다. 그리곤 파워풀한 화음과 가창력을 뽐내 감탄을 불렀다.

유명 가수들이 직접 꼽은 곡으로 1대 1 컬래버 대결을 펼쳤다. 안다은은 빅마마의 '체념'으로, 이주혁은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씨 오브 러브'로 무대에 올랐다. 이주혁은 기타를 활용한 어쿠스틱 감성으로, 안다은은 원곡 자체의 애절한 감성을 내면에 담은 묵직함으로 귀를 기울이게 했다. 승자는 이주혁이었다. 첫 배지 획득에 그 누구보다 기뻐했다.

유명가수와 '싱어게인2' 톱6의 컬래버 대결이 이어졌다. 김기태는 빅마마와 무대에 섰다. 원 팀 같은 포스를 자랑하며 '배반'을 불렀다. 시니어 팀장 유희열은 "김기태 씨가 빅마마 네 분과 모두 사귄 느낌이었다"라며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환희와 신유미도 좋은 무대를 보여줬지만 빅마마, 김기태 조합을 넘지는 못했다. 김기태는 첫 배지 획득에 "너무 감사하다"라고 인사하며 환하게 웃었고 빅마마는 그를 축하했다.

최종 합산 결과에선 주니어 팀이 2표 차이로 승기를 잡아 2연승을 달렸다.

황소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