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터뷰②] 송가인 "목표는 '국민가수', 50주년까지 힘차게"

입력 2022-05-14 08:00 수정 2022-05-14 16: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포켓돌스튜디오 제공포켓돌스튜디오 제공
'미스트롯' 우승 이후 3년이 흘러 송가인(36)을 다시 만났다. 언제 들어도 구수한 사투리와 매력 포인트인 반달 눈웃음으로 반기는 얼굴엔 활기가 넘쳤다. 코로나 거리두기 해제 이후 대면 활동이 늘어 신이 난다면서 사인과 사진 등 팬서비스까지 톡톡히 했다.

올해는 송가인에겐 특별하다. 7년이란 무명의 터널을 지나 데뷔 10주년을 맞았고 무엇보다 정규 3집 '연가(戀歌)' 발매와 전국투어까지 모처럼의 대면 스케줄이 꽉 들어찼다. 연말엔 발라드 장르에도 도전하는 꿈을 품고 있다. 송가인은 10주년 소회를 묻자 "인제 잘 된 지 3년밖에 안 돼서 체감은 안 된다"고 웃으며 "앞으로 50주년 될 때까지 열심히 가수의 길을 걷겠다. '국민가수'라는 타이틀로 걷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포켓돌스튜디오 제공포켓돌스튜디오 제공
-JTBC '풍류대장'을 통해 다양한 국악을 접했을 때 어땠나.
"음악도 시대에 맞게 변화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전통의 뿌리는 잊지 않아야 한다. 같은 뿌리에서 오기 때문에 어떤 시도도 다 좋다. 시도를 하고 관객이 알아봤을 때 그때가 가장 발전한다고 생각한다."

-국악 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도 냈다.
"아무래도 국악을 15년 넘게 전공을 해왔고 오빠도, 어머니도 하고 있다. 영향력 있는 사람들이 조금 더 나서서 할 말은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내가 앞장서서 이야기한 부분도 있다. 틀린 말을 하고 싶진 않았다. 할 말은 하고 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시대에. 젊은 친구들은 다 하지 않나. 그런 걸 보면서 나도 이 위치에 있으니 할 말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국악 전공자로서 말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 우리 국악을 우리나라에서 하지 않으면 어디서 하겠나. 어렸을 때부터 보고 듣고 자랐기 때문에 내가 국악을 했다. 그래서 이 자리까지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 것을 우리가 지키고 나가야 한다."


-국악에 대한 팬 반응은 어떤가.
"나는 지금도 국악을 잘 보여드릴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공연에서 국악과 트로트를 적절히 노래한다. 1+1이라고 할까. 내가 멘트를 '트로트 가수가 되어서 국악 무대에 선 것은 처음이다. 감회가 새롭다'고 말한 적이 있다. 팬 중에서도 국악을 모르셨던 분들이 직접 와서 보고 이렇게 매력 있고 좋다는 걸 알았다고 하시더라. 나로 인해 국악이란 장르도 자연스럽게 접하게 됐다. 나 또한 뿌듯하고 감사한 일이다."

-코로나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스케줄이 바쁘다고 들었다.
"바쁘고 힘들 때도 있다. 그렇지만 찾아줄 때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사람이 바쁘다고 해도 얼마나 바쁘겠나. 바쁜 스케줄에 감사하게 생각한다. 나만 바쁜 것도 아니다. 다 화장실 갈 시간 있고 밥 먹을 시간 있다. 코로나 시국에도 바쁘게 보내긴 했다. '나만 이렇게 스케줄이 많은가' 미안한 마음도 들었다. 그렇지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다시 인기가 떨어져 무명 때로 돌아간다고 생각한다.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해야 한다는 게 맞다."

-오랜만에 팬 보니 어떤가.
"2년 동안 비대면으로 하면서 나 혼자 분위기를 감당해야 했다. 힘들더라. 너무 힘들었다. 끝나고 박수나 환호 소리가 없어서 그 감정을 혼자 추슬러야 했다. 어느 순간 무대가 두렵기도 하고 공포심도 들었다. 재작년에 거리두기 조치가 강화됐을 때 퇴근길에 팬 몇 명을 만났다. 근데 보자마자 눈물이 왈칵 나왔다. 혼자 하려고 하니 공허함이 컸는지 눈물이 났다. 거리두기 해제 되고 콘서트를 할 수 있다는 것에 벅차고 설렌다. 아쉬운 점은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써야 한다는 점이다. 노래하는 사람으로서 관객 표정도 보고 싶은데 그렇게 할 수 없는 점들이 너무 아쉽다."

-콘서트 준비하면서 신경쓴 부분은.
"장시간 앉아있으면 팬들 허리가 아프고 엉덩이가 아프니 방석을 준비해달라고 요청했다. 최대한 해주신다고 하더라. 굿즈도 어르신 맞춤으로 준비했다. 돋보기, 유기수저 세트 이런 거 있다. 팬들이 또 티켓을 못 구했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속상하다. 더 많은 공연을 하고자 한다."

-다이어트, 자기관리도 했나.
"티는 안나도 조금씩 관리한다. 44kg라고 이야기 했던 것이 너무 컸는지 기사가 나기도 한다. 지금은 아니다. 그래도 기사가 나면 기분이 좋다. 인증하고 싶은 이유가 많은 분들이 실물로 보면 '조그맣고 말랐는데 티비에 왜 뚱뚱하게 나오느냐'고 한다. 어떤 분은 '티비 나오지 말고 전국적으로 알리고 돌아다니라'고 하더라. 통통함을 복스러워하시는 분도 있는데 '뚱뚱하다', '얼굴이 터질 것 같다' 이런 악플이 달리면 상처를 받는다. 가수로서 부수적인 이야기를 듣고 싶지도 않고, 내가 노래만 잘해서 이야기를 듣고 싶은데 이런 말을 들을 필요가 없겠구나 싶어서 독하게 뺐다. 그래도 살면서 50kg를 넘어간 적이 없는데 속상하다. 많은 분들한테 실물을 보여드리고 싶다. 실물 보여드리면서 '가인이 그렇게 뚱뚱하지 않아요' 알리겠다."

 
포켓돌스튜디오 제공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스트레스도 받나.
"잘하지 못하는 걸 보여드려야할 때 압박, 강박이 있다. 연습만이 살길이다 생각하고 죽어라 연습한다. 최근에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뮤지컬 넘버를 했는데 너무 부담이 됐다. 한 번도 보여드리지 않은 장르를 하려고 하다보니 뮤지컬 쪽에 민폐가 되지 않도록 노력했다. 뭐든지 연습이 제일 중요하다. 최대한 어색하지 않게 미숙한 점이 보이지 않게 하려고 한다."

-'SNL 코리아'로 콩트 연기도 하게 됐다.
"월요일부터 촬영을 한다. 너무 걱정된다. 아주 죽겠다. 주위 사람들이 자신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하는데 걱정이다. 이런 인기 프로그램에 나가는 것은 영광인데 얼마나 내려놔야 할까. 우선 연기를 해야 하니까 그게 가장 걱정이다. 영화 '매미소리' 찍고서는 정극은 다신 안 한다고 했다. 이번엔 콩트라서 도전하는데 재미있게 해볼 생각이다."

-가수 데뷔 10주년인데, 올해 목표는.
"'내가 벌써 10주년이나 됐어?'하는 생각이다. 선배님들, 선생님들 생각하면 경력이 너무 애기다. 10년 가지고는 말도 못 꺼낼 일이다. 앞으로 50주년 될 때까지 열심히 가수의 길을 걷겠다. '국민가수'라는 타이틀로 걷고 싶다. 트로트 장르가 부활하게 되면서 그에 따른 부담도 있고 책임감도 많이 있고 어깨가 무겁다. 후배분들 한테도 내가 또 먼저 모범이 되어야 하고 최선을 다해 노래하고 진심을 전하는 가수가 되어야 겠다는 생각한다. 나를 보고 국악 쪽 친구들이 많이 넘어왔다. 국악 친구들 다 뺏어간다고 안 좋아하시는 분들도 있다. 하나의 현상이 아닐까. 언제까지 될지 모르겠지만 계속 이 붐을 이어가려면 많은 활동하고 좋은 노래 쉬지 말고 들려드리려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황지영 엔터뉴스팀 기자 hwang.jeeyoung1@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