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가해자는 김원이 지역 후배…"의원실, 고소장 내자 2차가해"

입력 2022-05-13 19:54 수정 2022-05-13 21: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엔 의원실 보좌관의 동료 직원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2차 가해 의혹을 받는 김원이 의원 쪽 소식입니다. 저희가 피해자와 직접 연락을 나눠봤습니다. 경찰에 고소장을 낸 뒤부터 의원실 사람들의 2차 가해가 본격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원이 의원에게 이를 알렸지만, 몰랐다는 식의 답만 했다고 했습니다. 확인해보니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은 한총련 의장 출신으로 김 의원의 지역 후배였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김원이 의원이 성폭행 사건을 처음 알게 된 건 지난해 11월 말입니다.

의원실 비서였던 피해자 A씨는 김 의원을 찾아가, 자신이 지역 보좌관 유모 씨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털어놨습니다.

이후 김 의원이 당 내 젠더폭력신고상담센터에 신고를 했지만, 그 사이 유모 씨가 탈당을 하면서, 별다른 도움을 받지 못했다는 게 A씨의 주장입니다.

[A씨/피해자 : 당 센터에서 이 사람이 탈당을 해버려서 방법이 없다(고 했어요.) 그 이후에 지원은 없었어요. (가해자는) 퇴사 처리를 본인이 해달라고 했고요.]

A씨는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후부터 2차 가해가 시작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의원실 소속의 선임 비서관은 전화를 걸어, 사건을 누가 얼마나 알고 있는지 물었고, 또 다른 비서관은 피해자 측의 증인에게까지 협박성 전화를 했다고 A씨는 말했습니다.

[A씨/피해자 : (의원실 직원이) 저의 증인한테 증인을 뭐하러 서줬냐, 굳이 그런 거 서주지 말아라 이런 얘기를 했단 거예요. 법적으로 저를 지지해주는 증인을 겁박했다…]

A씨는 이후 2차 가해 사실을 알렸지만 김 의원은 "몰랐다"는 반응만 보였다고 했습니다.

[김원이/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1월 29일 / 피해자와 통화) : 이런 친구들한테는 구두 경고를 하면 되는 거야. 그런 얘기를 하지 말라고. (나도) 들어본 적이 없어.]

가해자 유모 씨는 김 의원의 지역구인 목포 출신으로, 총선 당시 비서실장을 지냈습니다.

특히 한총련 의장 출신으로, 정치권 안팎에선 "운동권 출신들의 제식구 감싸주기"란 지적이 나옵니다.

A씨는 김 의원을 비롯해 해당 비서관 등을 당에 2차 가해자로 신고했습니다.

김 의원은 "윤리감찰단의 강력한 조사가 필요하고 이에 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