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실, 북한 요청시 코로나 백신 지원..."북한 생각보다 심각"

입력 2022-05-13 17:20 수정 2022-05-13 18: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통령실이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최근 북한에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북한 측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한 1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모습. 〈사진=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한 10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앞서 대통령실은 어제(12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 직후,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열고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와 동북아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평화와 안전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도발 행위임을 지적한다"며 "강력히 규탄한다"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발생한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고 탄도미사일 도발을 지속하는 북한의 이중적 행태를 개탄한다"며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이런 입장을 내놓은 이튿날 북한을 상대로 한 인도적 지원 방침을 밝힌 겁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와 관련 "정부 입장이 바뀐 게 아니라 북한을 상대로 인도적 상황에 할 수 있는 게 무엇인지 검토하고, 도발엔 그에 맞는 조치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코로나 상황을 두고 "간단하지 않다. 생각보다 심각하다"며 "북한은 '방역 준비가 다 돼 있다'고 발표했는데, 그렇지 않은 거 같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습니다.

다만 대통령실은 북한의 요청이 먼저 있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북한을 도와줄 의향이 있다는 거"라며 "북한의 의도가 무엇인지, 인도적 현안에 대한 추가 조치를 고려해야 하는지 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의 코로나 상황이 7차 핵실험 등 추가 도발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냐는 질문엔 "북한이 핵실험 준비는 돼 있고, 여러 종류의 미사일 테스트 가능성은 있지 않나 보고 있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판단에 달렸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어제(12일) 북한 미사일 도발 직후 윤석열 대통령은 집무실에서 업무를 보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상황이 발생했을 때 집무실에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대신 안보상황점검회의가 열린 데 대해선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가안전보장회의,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하는 상임위원회, NSC 사무처장이자 국가안보실 1차장이 주재하는 NSC 실무조정회의가 있다"며 "도발의 수위나 레벨이 그 회의의 성격을 규정짓는데 영향을 미치는 건 분명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은 어제(12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를 했습니다. 이 통화에서 양측은 "북한 미사일 발사를 비롯한 최근 도발 행위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고, 한미 간 대북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밝혔습니다. 양측은 또 한미일 3국 안보실장 간 협의 체제 구축의 필요성에도 공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대통령실, 북한 요청시 코로나 백신 지원..."북한 생각보다 심각"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