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성비위 파문' 민주당, 여권 성비위 의혹 문제 제기…박지현 "이준석 징계 서둘러야"

입력 2022-05-13 11:32 수정 2022-05-13 14: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박완주 의원 제명에 이어 당 소속 의원들의 잇따른 성비위 논란으로 비상이 걸린 민주당이 오늘(13일) 국민의힘 등 여권 인사들의 성비위 의혹 문제를 제기하며 역공에 나섰습니다.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을 향해 이준석 대표의 빠른 징계를 촉구했습니다. 박지현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성 상납 의혹과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는 이준석 대표의 징계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면서 "이 대표를 우선 징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이다. 민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실상 "민주당이 박완주 의원을 빠르게 제명하고 후속 조치를 준비하는 것처럼 국민의힘도 이 대표의 의혹에 대해 서둘러 조치를 하라"고 지적한 겁니다.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인 박찬대 의원은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의 성비위 문제를 비판했습니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재순 비서관의 성비위 의혹 내용이 담긴 기사를 올리고 "알고도 임명은 고의, 고의의 누적은 범죄"라고 말했습니다. 박 의원은 또 "민주당은 알면 바로 조치, 국민의힘은 알면 바로 덮기"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성비위 파문' 민주당, 여권 성비위 의혹 문제 제기…박지현 "이준석 징계 서둘러야"☞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