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팩트체크] 대통령 출퇴근 때, 체증 감추려 CCTV 통제한다?

입력 2022-05-11 20:21 수정 2022-05-11 21: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당분간 서울 서초 자택에서 용산 대통령실로 출퇴근을 해야 하죠. 그래서 출퇴근 시간대 차가 좀 더 막힐 수 있단 얘기도 나왔는데, 또, 막히는 길을 가리려고 CCTV를 통제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바로 팩트체크 해보죠. 이지은 기자, 정확히 어떤 주장인 거죠?

[기자]

네. 지난주부터 소셜미디어에 돌고 있는 사진들인데, 먼저 보시죠.

반포대교 방면에 있다는 내용의 CCTV 캡처화면입니다.

한 장은 도로가 아닌 주택가를, 또 한 장은 하늘을 비추고 있었습니다.

이 사진을 두고, 대통령 출퇴근길에 정체되는 걸 숨기려고, 의도적으로 CCTV를 돌려놨다, 반포대교 북단만 이상한 곳을 비추고 있다 이런 글들이 잇따랐습니다.

[앵커]

지난주면 취임하기 전인데, 그 당시에 지나간 길에 있던 CCTV인 건 맞습니까?

[기자]

확인해보니 반포대교 북단, 서빙고로에 있는 것이 맞았습니다.

서울시설공단에서 운영하는 CCTV 5002번에서 송출된 걸 캡처한 겁니다.

당선인 신분이던 윤 대통령 일정으로 올림픽대로 일부가 막혔던 때가 있었던 것도 맞습니다.

[앵커]

그러면 이렇게 길 막히는 거 가리려고 CCTV 방향을 틀었다, 이 얘기도 맞는 얘기입니까?

[기자]

공단 측은 일부러 CCTV 방향을 돌려서 교통정체를 감추기 위한 건 아니다 이렇게 해명했습니다.

지난달 말부터 CCTV 제어장치가 고장 나서 마음대로 돌아가다 보니 이렇게 촬영된 것이고, 지금은 수리를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야당에서는 경찰이 나서서 막히는 도로 상황을 감추는 거라고 얘기하는 거죠?

[기자]

네, 민주당 장경태 의원의 주장인데, 일단 들어보시죠.

[장경태/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 도로 CCTV를 통제할 가능성이 높다는 제보들이 있거든요. 부디 그것까지는 안 하셨으면 좋겠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경찰 측에 확인했더니 CCTV를 통제하는 건 맞다고 했습니다.

다만 목적이 교통정체와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앵커]

그러면 이유는 뭐라고 하던가요?

[기자]

오늘(11일) 대통령의 출근길로 설명해드리겠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서초동 자택에서 반포대교를 지나 집무실로 갔는데요.

이 도로엔 여러 개의 CCTV가 있었습니다.

경찰은 대통령이 자택에서 이동하기 5분에서 10분 정도 전부터, 인터넷이나 앱으로 보여지는 CCTV 화면을 검은색 화면만 보이게 하고요.

그 이후에 대통령이 집무실로 들어가면, 다시 정상화한다고 했습니다.

이유는 실시간으로 대통령 동선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원칙, 그러니까 경호상의 이유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렇다고 하면, 역대 대통령들도 이렇게 이동할 때마다 다 CCTV를 통제했다는 거예요?

[기자]

네, 실시간으로 교통상황을 볼 수 있는 시스템이 2010년도 초반에 도입됐는데요.

이때부터 대통령이 이동할 땐, 대부분 이렇게 했다고 합니다.

다만 대통령의 서울시내 출퇴근은 이번이 처음이라, 매일 CCTV를 조정해야 하는 경우는 대체로 없없겠죠.

대통령이 출퇴근을 하는 동안, 얼마나 교통체증이 유발되는지 공공 CCTV로 일반 시민들이 확인하는 건 어려울 걸로 보입니다.

※JTBC 팩트체크는 국내 유일 국제팩트체킹네트워크(IFCN) 인증사입니다.
※JTBC는 시청자 여러분의 '팩트체크' 소재를 기다립니다. (factcheck@jtbc.co.kr)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