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BL 붐' 일으킨 '시맨틱 에러', 전 세계 트위터에서 110만번 언급됐다

입력 2022-04-14 09:00 수정 2022-04-14 09: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시맨틱 에러' 포스터. '시맨틱 에러' 포스터.
드라마 '시맨틱 에러'가 소셜 미디어 트위터(Twitter)에서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110만 번 이상 언급되는 기록을 세웠다고 OTT(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가 14일 전했다.

한국은 물론 태국, 미국, 브라질, 인도네시아, 필리핀, 일본 등 다양한 국가에서 언급되며, '시맨틱 에러'와 관련한 대화와 소통이 전 세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2월 16일 첫 공개된 이후 왓챠 내 시청률이 급상승하면서 주말 기준 7주 연속 1위를 기록 중이며, 3월 10일 종영한 후 한 달여가 지난 현 시점에도 1위를 유지하는 중이다. 왓챠 일본 서비스에서는 3월 17일 공개된 이후 계속해서 1위를 기록 중이다.

국내와 일본에서는 왓챠를 통해 감상이 가능하며 그 외 187개국에서는 Viki 등의 해외 서비스 채널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시청자 평점도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기록 중이다. 콘텐트 추천 및 평가 서비스 왓챠피디아에서 '시맨틱 에러'의 평점은 4.6점으로, 평가한 인원만 3.3만명에 달한다. 현재 700개 이상의 코멘트가 기록됐다.

왓챠 관계자는 “트위터 이외에도 각종 소셜미디어 채널에 관련 키워드가 지속적으로 언급되고 있으며, 무엇보다 드라마 종영 이후에도 화제성이 줄어들지 않고 오히려 더 확산되고 있다”며 “작품과 감독, 배우 세 가지 합이 완벽하게 맞았던 좋은 작품이라는 점과 시청자들이 자발적으로 드라마 홍보에 나서고 있다는 점이 인기 유지의 비결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정선 엔터뉴스팀 기자 park.jungsu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