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검장들 "검수완박, 국민에 피해"…김오수도 돌연 배수진

입력 2022-04-11 19:47 수정 2022-04-11 21:16

김오수 "검찰총장직 연연 않겠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오수 "검찰총장직 연연 않겠다"

[앵커]

내일(12일) 민주당이 '검찰 수사권 완전 폐지'를 논의하는 의원총회를 엽니다. 이를 하루 앞두고, 검찰의 반발은 한층 더 거세졌습니다. 정권 교체 뒤에도 임기를 완수하겠다 했던 김오수 검찰총장이 돌연 직을 걸겠단 뜻을 밝혔습니다. 검찰은 수사권이 없어지면, 그 피해가 국민에게 간다고 주장합니다.

먼저,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과 부산, 대구 등 전국 지검장 18명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민주당이 추진하는 검찰 수사권 폐지 법안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섭니다.

7시간가량 마라톤 회의를 마치고 지검장들은 검찰 수사권 폐지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이미 지난해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혼란스러운 상황인데, 아예 검찰 수사권을 없애면 국민들이 더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겁니다.

[김후곤/대구지검장 : 2021년 1월 형사사법제도 개편 이후 범죄를 발견하고도 제대로 처벌할 수 없고 진실 규명과 사건 처리의 지연으로 국민들께서 혼란과 불편을 겪는 등…]

국회에서 제도 개선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검찰 수사권에 대해 충분히 논의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회의를 시작하며 자신의 거취까지 언급했습니다.

[김오수/검찰총장 : 만약 검찰 수사 기능이 폐지된다면 검찰총장인 저로서는 더 이상 직무를 수행할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저는 직에 연연하지 않겠습니다. 어떠한 책임도 마다하지 않을 것입니다.]

총장직까지 내걸며 검찰 수사권 폐지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겁니다.

대검찰청은 이례적으로 총장 발언을 언론에 공개하고 촬영까지 허가했습니다.

내일 민주당 의원총회를 앞두고 본격적인 여론전에 나선 걸로 보입니다.

앞서 대구지검을 비롯한 일선 검사들이 수사권 폐지 반대 입장을 밝혔고, 오늘 오전엔 서울중앙지검 차장들도 반대 의견을 모았습니다.

이들 가운데 박철우 2차장과 김태훈 4차장은 각각 대변인과 검찰과장으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보좌하던 검사들입니다.

검찰의 조직적인 반발 움직임에 대해 박 장관은 "공정성 있는 수사에 대해서는 왜 일사불란하게 목소리를 내고 대응하지 않는지 의문이 든다"고 비판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