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당선되면 코로나 지원금 50조원 반드시 확보"

입력 2022-01-28 20:05 수정 2022-01-28 20: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재명 후보는 오미크론의 특성에 맞게 방역체계를 유연하게 바꾸자고 했습니다. 또 당선되면, 코로나 지원금으로 예산 50조 원을 꼭 확보하겠다고 했습니다.

황예린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후보가 대한의사협회를 찾았습니다.

오미크론 확산이 심각한 가운데 대응책을 논의하겠단 일정입니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우세종이 된 오미크론에 맞춰 방역체계를 유연하게 바꿔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이제는 좀 유연화되게, 유연화된 방역체계를 좀 구축할 필요가 있겠다. 유연하고 스마트하고 과학적인…]

빠르게 퍼지는 대신 치명률이 낮은 만큼 엄격한 격리를 핵심으로 하는 기존 방역체계를 손봐야 한단 겁니다.

이어 이 후보는 코로나로 피해를 본 자영업자 소상공인 지원책도 다시 한번 전면에 내세웠습니다.

이를 위해 선거 전 최소 35조 원 추경예산을 확보하고, 당선이 되면 50조 원 규모의 지원예산을 또 마련하겠다고 한 겁니다.

이 후보는 이 과정에서 긴급재정명령권도 발동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제가 당선되면 50조원 이상의 (코로나 피해) 예산을 반드시 확보하겠고, 추경의 방식으로 해보되 여의치 않을 경우는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해서라도…]

선대위 정책본부 관계자는 추가로 50조원 을 확보하겠단 공약은 내부 논의 없이 이 후보의 결단으로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분수령이 될 설 민심 잡기에 적극적으로 나선 걸로 보입니다.

앞서 이 후보는 해병대 2사단을 찾아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대통령선거가 이뤄지는 시점에 이와 같은 집중적인 미사일 발사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강력히 규탄하는 바입니다.]

또 해병대를 사실상 독립시켜 육, 해, 공군과 해병대로 구성된 준 4군 체제로 바꾸겠단 구상도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