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코스피 급락에 'IPO 대어' 현대엔지니어링 상장 철회

입력 2022-01-28 11:30

"적절한 가치 평가 어려운 측면 고려"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빨간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적절한 가치 평가 어려운 측면 고려"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빨간불'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엔지니어링 본사. [사진 현대엔지니어링]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엔지니어링 본사.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올해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며 다음 달 상장을 예고했던 현대엔지니어링이 돌연 일정을 중단했습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최근 "올해 3회 이상 금리를 올릴 수 있다"고 밝힌 데 이어 최근 '광주 아이파크' 붕괴로 인한 건설주 부진에 따른 여파입니다.

28일 현대엔지니어링은 "회사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 등 제반 요건을 고려해 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2월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한 지 한달여 만입니다. 연초 3000선을 눈앞에 뒀던 코스피는 이날 장중 한때 2600선이 무너지는 등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당초 현대엔지니어링은 IPO를 통해 총 1600만주를 공모할 계획을 세웠습니다. 주당 공모 희망가는 5만7900~7만5700원으로 잡았지만, 지난 26일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 예측에서 예상 대비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금융투자(IB) 업계에 따르면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경쟁률은 100대 1 수준으로 지난해 공모주 중 가장 낮은 크래프톤(234대 1)과 비교해도 크게 낮습니다.

정의선(52) 회장이 지분 11.7%를 보유한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4월 IPO를 발표한 직후 IB 업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향후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정 회장이 보유한 현대엔지니어링 지분이 '현금'으로 쓰일 가능성이 컸기 때문입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상장 철회 소식에 모회사 격인 현대건설의 주가는 이날 급등하고 있습니다. 현대건설의 주가는 전일 대비 8.4% 오른 4만1750원(28일 오전 11시 기준)에 거래 중입니다. 현대건설은 현대엔지니어링의 지분 38.6%를 보유한 최대 주주입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추후 시장 환경 등을 고려해 상장 재추진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