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공눈 100%로 치르는 베이징올림픽…환경 피해 논란

입력 2022-01-27 20:38 수정 2022-01-28 12: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런가 하면, 이번 베이징동계올림픽은 처음으로 100% 인공 눈으로 대회를 치를 걸로 보입니다. 건조한 날씨 탓에 눈이 적게 오기 때문인데 환경 문제 얘기도 나옵니다.

이 소식은 박성훈 베이징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인공제설기가 24시간 돌아가며 눈발을 날립니다.

평평했던 슬로프에 눈이 쌓이며 스노우보드 경기장이 모습을 갖춰갑니다.

눈이 거의 내리지 않는 탓에 대회장은 두 달 내내 인공 눈을 뿌려야 했습니다.

알파인 스키 경기장이 위치한 베이징 인근 옌칭구.

활강 코스를 제외하면 눈은 거의 찾아볼 수 없습니다.

대회장이 대부분 제설작업을 통해 조성됐기 때문입니다.

영국 BBC는 옌칭스키장 하나를 인공 눈으로 덮는 데만 120만 세제곱미터의 물이 필요하다고 추산했습니다.

올림픽 규격의 수영장 500개를 채울 수 있는 양입니다.

건조한 베이징의 지난 40년간 연평균 겨울 강수량은 7.9mm에 불과했습니다.

베이징동계올림픽은 100% 인공 눈으로 치르는 첫 대회가 될 전망입니다.

이를 두고 인공제설이 물 부족을 낳고 환경 파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프랑스 지리학자 카르멘드종은 "약 반년 동안 근처 자연 생태계의 물이 고갈될 것"이라며 "지역 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국제대회에서 인공 눈을 쓰는 건 일반적인 추세라며 저수시설의 물을 썼기 때문에 환경 피해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관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