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학원차 문에 옷 끼여 숨진 9살…또 '동승자' 없었다

입력 2022-01-26 20:30 수정 2022-01-26 22: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학원 승합차에서 내리다가 문에 옷이 끼면서 9살 초등학생이 차에 깔려 숨졌습니다. 아이들이 타고 내릴 때 안전하게 관리해주는 사람이 같이 있어야 했지만, 없었습니다.

최충일 기자입니다.

[기자]

노란색 학원 승합차가 속도를 줄입니다. 아이를 내려주고 지나간 길.

구급차와 경찰차가 급히 달려옵니다.

9살 A양이 학원 승합차에 깔렸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기 때문입니다.

출동한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A양은 의식이 없었습니다.

[주민/제주 연동 : 동네 다 나와서 다 보셨거든. 드러누워 있었어요. (난 처음 봐가지고 막.)]

구급대가 병원으로 A양을 옮겼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학원차 문에 옷이 낀 A양은 5m 정도를 끌려가던 중 차에 깔렸습니다.

[김종찬/제주 연동 : 문에 옷이 낄 정도 되면 내려놓고 그냥 출발한 거 아니에요. 가는 거 봐야 되는데. 시정이 안 돼. 안쓰러워서 뭐라고 말로 표현을 못 해.]

경찰은 사고 당시 차량 승하차를 관리하는 동승자가 탑승하지 않은 것을 확인했습니다.

'세림이법'이 지켜지지 않은 겁니다.

'세림이법'은 2013년 충북 청주시에서 3살 김세림 양이 어린이집 통학 차량에 치여 숨진 뒤 개정된 도로교통법입니다.

2017년 1월부터 적용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학원 관계자들을 조사하는 한편, 운전자 60대 B씨를 입건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