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무료 입장에 한꺼번에 몰려…카메룬 경기장서 압사 참사

입력 2022-01-25 20:48 수정 2022-01-25 21: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무료 입장에 한꺼번에 몰려…카메룬 경기장서 압사 참사

[앵커]

경기는 이겼을지 모르지만, 오늘(25일)은 카메룬 축구 역사에서 가장 슬픈 날로 기록됐습니다. 그라운드 안에선 승리의 골이 터졌지만, 그라운드 밖에선 축구를 보러 몰려든 팬들이 뒤엉키면서 최소 8명이 숨졌습니다.

이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 카메룬 2:1 코모로|아프리카 네이션스컵 >

손보다는 발이 편한지 날아오는 공을 한번, 또 한번 발로 막아낸 골키퍼, 유니폼엔 반창고로 새 번호 3번을 달았습니다.

인구 90만의 아프리카 작은 섬나라, 코모로는 지난 경기까지만 해도 수비수로 뛰던 선수에게 골키퍼를 맡겼습니다.

골키퍼 한 명은 다쳐서 다른 두 명은 코로나에 걸려 어쩔 수 없었습니다. 불운도 겹쳤습니다.

전반 7분 수비수 한명이 퇴장당해 계속 밀릴 수밖에 없었습니다.

개최국 카메룬은 홈팬 4만 명의 응원까지 받으며 기세를 올렸습니다.

온몸을 던지는 코모로의 수비수 출신 골키퍼에게 번번이 막혔지만, 승리하는데 두 골이면 충분했습니다.

코모로는 후반 막판에 추격골로 따라붙었지만, 기적은 더 이상 찾아오지 않았습니다.

아프리카네이션스컵에 첫 출전해 처음 16강에 오른 것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그라운드엔 카메룬의 환호가 쏟아졌지만, 선수들은 그라운드 밖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몰랐습니다.

카메룬은 16강전에 맞춰 홈팬들에게 무료입장 카드를 꺼냈는데,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려들면서 사고가 터졌습니다.

사람들이 서로 엉키고 넘어지면서 최소 8명이 사망하고 50명이 다친 걸로 알려졌습니다.

사망자 중엔 어린이도 포함된 걸로 전해졌습니다.

50년 만에 대회를 개최한 카메룬은 축구는 이겼지만, 사망 사고로 비극의 역사도 떠안게 됐습니다.

카메룬은 8강에 진출하고 축하 대신 "대회 준비를 제대로 못했다"는 비판에 시달렸습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