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연아 이후 13년 만에…차준환, 4대륙선수권 '금메달'

입력 2022-01-24 20:46 수정 2022-01-24 22: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연아 이후 13년 만에…차준환, 4대륙선수권 '금메달'

[앵커]

우리뿐 아니라 이제 세계가 기다리는 이름이 된 차준환이 불모지로 남아 있던 남자 피겨에 새 역사를 썼습니다.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땄는데요. 한국 피겨에선 김연아 이후 13년 만입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4대륙선수권대회 >

시작한 지 20초 만에 나온 실수.

첫 과제인 4회전 점프를 뛰다 넘어졌지만 흔들림 없이 금세 평정심을 되찾았습니다.

이어진 두 개의 고난이도 점프를 깨끗하게 성공하며 실수를 지운 차준환은 오페라 '투란도트' 음악에 맞춰 준비해 온 연기를 하나씩 풀어놓았습니다.

상체를 뒤로 젖히며 링크를 가로지르는 기술, 이나바우어가 나오자 관중석에서 탄성이 터졌습니다.

합계 개인 최고점수인 273.22를 따내며 시상대 맨 위에 섰습니다.

[차준환/피겨 국가대표 : 끝날 때까지 정말 열심히 싸웠고, 제 모든 것을 바쳤어요.]

이번 대회엔 4회전 점프 5개를 뛰는 미국의 첸,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일본의 하뉴처럼 정상권 선수들이 빠졌습니다.

다들 열흘 뒤 개막하는 베이징 올림픽에만 집중하겠다는 건데, 차준환은 모험을 택했습니다.

생애 두 번째 올림픽을 앞두고 자신감을 끌어내는 계기로 삼고 싶었습니다.

사실 그동안 곡절도 많았습니다. 키가 자라는 탓에 1년에 10개 넘는 부츠를 갈아신어야 할 정도였습니다.

브라이언 오서 코치에게 지도를 받았지만, 코로나19 탓에 국내에서 홀로 훈련을 이어왔습니다.

[차준환/피겨 국가대표 : 이번 대회가 올림픽 등 다음 단계를 위한 중요한 한 걸음이 될 것 같아서 행복합니다.]

4대륙선수권대회는 차준환에겐 성장을 확인한 무대였습니다.

열흘 정도 남은 베이징 올림픽이 기다려지는 이유입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Skating ISU')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