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재택치료 환자 느는데 준비 안 된 동네병원…현장 '혼란'

입력 2022-01-24 07: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는 당초 '확진자 7000명'을 오미크론에 대응한 방역체계 시행의 기준점으로 삼았는데, 일단 광주.전남 등 일부 지역에서만 먼저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재택치료를 받는 환자가 훨씬 늘고, 환자 상태를 확인하고 치료제도 처방하려면 동네병원까지 참여할 수밖에 없는데, 과연 이게 가능할까 현장에서는 혼란스러워하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서구의 한 선별검사소에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전파가 빠른 오미크론 변이가 사실상 우세종이 되면서 검사량이 적은 주말에 역대 두 번째로 많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현재 확진자 절반가량인 2만6000명이 재택치료를 받고 있는데, 정부는 70%까지 늘릴 방침입니다.

확진자 숫자까지 늘면 대상자는 몇 배 더 늘 수밖에 없습니다.

전국 600여 곳의 호흡기전담클리닉으론 감당이 안 됩니다.

동네병원이 나눠 맡아야 하지만 지금으로선 하고 싶어도 할 수가 없습니다.

의사가 24시간 병원에 대기하면서 환자를 봐야 하는 규정이 가장 큰 걸림돌입니다.

[조금주/서울 조은가정의학과의원장 : 의원은 많은 환자를 보지 않을 거고 더 세심하게 볼 거고, 그런데 기준을 24시간 당직으로 하는 것은 아닌 거 같아요. 개인 의원은 대부분 혼자잖아요.]

신속항원검사도 문제입니다.

양성 판정을 대비해 일반 환자들과 동선을 분리해야 하는데 공간이 없는 동네 병원이 대부분입니다.

당장 방침을 정한다 해도 시스템을 만들고 대상을 선정하고 가이드라인을 만드는 데만 몇 주의 시간이 더 필요합니다.

[박명하/서울시의사회장 (어제) : 규제라든지 여러 틀만 짜놨다고 해서 오늘 (확진자) 7천명 됐으니까 내일부터 시행, 이렇게 한다고 바로 돌아갈 수 있는 게 아니라는 것을…]

얼마 전 발표한 방역체계 개편안에도 동네병원 지침은 모두 빠져 있어 현장에서의 혼란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