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역주행' 스키장 리프트…"며칠 전에도 멈췄다"

입력 2022-01-23 18:14 수정 2022-01-23 20: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2일) 경기도 포천의 한 스키장 리프트가 역주행하는 아찔한 사고가 있었죠. 그런데 저희가 취재해보니 지난 일요일에도 리프트가 갑자기 멈췄던 걸로 파악됐습니다. 어제 사고 이전부터 문제가 있던 건 아닌지 경찰이 수사 중입니다.

여도현 기자입니다.

[기자]

리프트가 역주행해 100명 가량이 공중에 고립됐던 경기도의 한 스키장입니다.

손님은 없고 텅 빈 리프트만 공중에 매달려있습니다.

사고가 난 상급자 리프트 뿐만 아니라 다른 리프트들도 운행을 멈췄습니다. 보시는 것 처럼 스키장엔 더 이상 손님이 들어갈 수 없어 텅텅 비었습니다.

리프트가 멈추고 역주행하는 사고 이후, 포천시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현장의 모든 리프트와 스키장 영업을 중단했습니다.

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리프트 감속기가 고장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포천시청 교통행정과 관계자 : 속도를 줄이기 위한 장치가 감속기인데 감속기가 제 역할을 제대로 못 해서 (리프트가) 빨리 내려왔을 거라고 추정을 하는 부분이고요.]

그런데 현장 목격자 등을 조사하는 경찰은 사고가 나기 며칠 전에도 리프트가 멈춘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그 이전부터 문제가 있었던 것들에 대해서도 참고인들하고 현장 관계자 포함해 다 수집하는 중입니다.]

실제로 스키장에서 일하던 강사 역시 지난주에 리프트가 멈췄다고 설명했습니다.

[최모 씨/스키강사 : 지난주예요. 5분 넘게 멈춰서 매달려 있었어요. '왜 이렇게 출렁출렁해' 했는데 계속 안 움직이는 거예요.]

경찰은 국과수, 리프트 전문가 등과 함께 현장 감식을 조율 중이며 기계 오작동인지, 리프트 운행자의 과실이 있는 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화면제공 : 경기북부소방재난안전본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