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준표 "윤핵관들이 날 출당시켜줬으면…내 발로는 못나가"

입력 2022-01-23 12:14 수정 2022-01-23 12: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출당'을 언급하며 당을 향한 불편한 심경을 표시했습니다.

오늘(23일) 홍 의원은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채널 '청년의꿈'에 지지자들이 응원의 글을 남기자 "차라리 출당이나 시켜주면 마음이 더 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홍 의원은 '지금의 경선 결과와 대선 상황에 한숨만 나온다'는 한 지지자의 글에 "권영세 말대로 윤핵관(윤석열핵심관계자)들이 준동해 차라리 출당이나 시켜주면 마음이 더 편할 건데. 내 발로는 못 나가겠고"라고 답변했습니다.

'이 나라는 미래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미래없는 대선"이라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홍 의원이 굿을 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는 " 거짓말도 저렇게 자연스럽게 하면 나중에 어떻게 될는지 참 무섭다. 내 평생 굿 한 적 없고 나는 무속을 믿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홍 의원은 윤 후보와 회동해 국정운영 능력을 담보할 조치와 처갓집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선언을 하면 고문으로 합류하겠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이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 특정 인사를 제안한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이에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로서의 자격은커녕 우리 당원으로서의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