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국민 편 갈라 나라 반쪽 낸 무도한 정권"

입력 2022-01-22 18: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윤석열 후보 역시 상대에게 분열의 책임을 돌렸는데요. 정부여당을 향해 "국민을 네편 내편으로 갈라 나라를 반쪽 낸 무도한 정권"이라고 했습니다. 세종시에 청와대 제2청사를 만들겠단 정책도 내놨습니다.

국민의힘 소식은 강희연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충청 방문 이틀째를 맞은 윤석열 후보.

오늘(22일) 세종을 찾아 세종을 행정수도, 정치수도로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 제2집무실을 세우겠단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후보 : 대통령 제2집무실은 호화스럽고 권위적으로 하지 않고 많은 관료들이, 또 정치인들이 자유롭게 드나들고 소통하며 일하는 공간으로 만들겠습니다.]

청주에서는 광역철도를 건설하고 오송에 바이오, 의약 밸리를 만드는 등 지역에 맞춘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윤 후보는 충청도민과 만나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후보 : 내 편에게는 이권을 주고 법을 어겨도 봐주고. 네 편에게는 선전·선동·조작하고 그러지 않았습니까. 이 무도한 정권의 심판에 앞장서야 하지 않겠습니까.]

앞서 이재명 후보가 자신이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보낼것 같다고 말한 것에 대해선 이렇게 맞받았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후보 : 국민들께서 다 판단하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없는 죄 만들어서 감옥 보내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습니까.]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공세를 집중했습니다.

선대본부는 "이 후보는 실무자보다도 설계에 적극적이었던 설계자"라면서 "설계자와 몸통이 동일인이고, 몸통이 그분임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허성운)

관련기사

JTBC 핫클릭